매일일보
전체
HOME 기획 특집기획 애드버토리얼
현대모비스, 글로벌 R&D 네트워크로 미래차 기술 선점
MBILLY 자율주행차량. 사진=현대모비스 제공

[매일일보 PR 기자] 현대모비스는 2000년대 초반 자동차 부품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90년대 한국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갤로퍼와 싼타모 등 완성차를 개발하며축적한 노하우를 기반으로 자동차 부품 전문 기업으로 탈바꿈을 선언한 것이다.

자동차 부품시장에 과감히 도전장을 내민 현대모비스는 불과 10년도 채 되지 않아 글로벌 톱 10에 이름을 올리는 쾌거를 달성했으며, 지난해에는 미국 오토모티브뉴스가 발표하는 글로벌 100대 부품업체 순위 7위에 올랐다.

이 같은 유례없는 고속 성장의 배경에는 현대모비스의 지속적인 R&D 투자가 있었다. 현대모비스는 한국 기술연구소를 중심으로 미국, 중국, 독일, 인도 등 4개국에 R&D 거점을 운영하며 미래차 기술확보를 위한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대모비스의 글로벌 R&D 네트워크

현대모비스는 전 세계 각 연구소의 역할을 명확히 구분해 독립적인 R&D 역량을 키우는 한편, 연구거점간의 상호협업을 활발히 진행해나가고 있다.

한국에 위치한 기술연구소는 현대모비스의 R&D 헤드쿼터다. 전사적 R&D 로드맵과 전략을 수립하며, 각종 첨단 시험설비를 갖추고 양산에서 선행까지 원스톱 연구개발 활동이 진행되는 곳이다. 약 3000여 명의 연구 인력이 전장, 의장, 샤시, 램프, 제동, 메카트로닉스 등 다양한 부문에서 연구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현대모비스의 글로벌 R&D거점은 이곳 기술연구소를 중심으로 현지 맞춤형 연구개발을 진행한다.

현대모비스의 중국연구소는 중국 현지 적합형 부품개발을 담당한다. 특히 지난 2014년 구축한 중국 흑하 동계시험장을 적극 활용해 모듈, 조향, 제동 등 부문의 실차 평가와 설계 개선을 맡고 있다.

인도연구소는 소프트웨어 개발과 검증을 책임진다. 빠른 속도로 진화중인 자동차 멀티미디어와 메카트로닉스 S/W 설계에 집중하며 지능형 차량 개발을 위한 초석을 다지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인도연구소를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소프트웨어 전문 연구소로 육성하고 있다.

독일 프랑크프루트에 위치한 유럽연구소와 미국 미시건주의 북미연구소는 한국 기술연구소와 협업해 자율주행 및 운전자지원시스템, 샤시분야의 연구를 주도한다. 미래차 기술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고자 현지 유명 대학과 산학연구도 활발히 추진하고 있다. 이밖에도 멀티미디어와 메카트로닉스 부문에 대한 현지 적합성 평가를 진행하며, 현대·기아차는 물론 다임러, PSA, GM 등 글로벌 완성차업체에 공급하고 있는 현지 사양 제품들에 대한 연구개발도 전개해나가고 있다.

◇글로벌 R&D 거점 전진기지로 미래차 시장 선점

현대모비스는 글로벌 R&D 거점을 전진기지로 삼아 미래 지능형 자동차 기술을 선점해 글로벌 시장에서 우위를 점한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연구개발 투자와 우수 연구 인력을 꾸준히 확대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R&D품질 향상을 위해 15년 인도와 북미연구소를 확장 이전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해 독일프랑크프루트에 위치한 유럽연구소도 확장 이전했다. 또 지난해 한국 서산에 자율주행 전용 시험로 등 최첨단 시설을 갖춘 대규모 주행시험장을 오픈해 글로벌 R&D 활동에 탄력을 더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글로벌 R&D 거점의 연구 인력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또한 올해부터는 기술 동향을 체계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해외 기술 자문 전문가를 구성하는 등 해외 연구소의 기획기능을 강화하고 있다. 이를 통해 구체적인 핵심 기술 확보 로드맵을 수립하고 이에 따라 체계적으로 기술을 개발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현대모비스는 이 과정에서 오픈 이노베이션을 확대해 개발 속도를 끌어올리고 있다.해외연구소가 각지의 원천기술을 가지고 있는 경쟁력 있는 회사를 분석해 전달하면, 본사 차원에서 이들과 협력관계를 구축해 핵심기술 확보에 박차를 가한다는 것이다.

현대모비스는 이를 통해 최근 독일의 레이더 센서 전문업체인 SMS사와 ASTYX사와 손 잡고 레이더 센서를 개발하고 있으며, 카메라와 라이다 센서 개발을 위한 협업 계획도 밝힌 바 있다.

현대모비스는 이렇게 글로벌 R&D 네트워크를 탄력적으로 운영해 요소기술부터 이들을 종합한 자율주행기술 솔루션 확보도 가속화할 예정이다.

실제로 현대모비스는 4월 중순부터 미국 미시건주에서 레벨3와 레벨4자율주행시스템 개발을 위한 자율주행차 M.BILLY(엠빌리) 실차 평가를 진행 중이다. 이어 국내는 5월, 독일은 6월경 자율주행 면허를 취득한 후 일반 도로에서 테스트를 할 계획이다.

PR 기자  webmaster@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