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MI특별기획
[스마트시티 특집] 한국형 스마트시티 건설기술 어디까지 왔나정부, 스마트시티에 840억원 투자
도시재생 연계 스마트시티 조성 중점 추진
한국-베트남 그린 스마트시티 포럼에서 열린 기술전시회. 사진=한국건설기술연구원 제공

[매일일보 이동욱 기자] 정부가 스마트시티와 자율주행차 등 13개 혁신성장동력 분야에 조기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올해 1조3334억원을 투자하는 것을 시작으로 5년간 9조230억원을 투입한다.

스마트시티 분야에서는 정보통신기술(ICT)만 활용해 도시기반시설을 관리하는 수준에서 벗어나 빅데이터로 도시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지속가능한 스마트시티’ 혁신모델·플랫폼을 구현하고자 840억원을 투입한다.

국토교통부는 서울 마곡 연구개발(R&D)단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대한민국 혁신성장 보고대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스마트시티 추진성과와 향후계획을 발표했다고 지난달 17일 밝혔다.

이를 통해 도시재생과 융합한 스마트시티 사업지가 매년 5곳 이상 선정돼 정부 지원을 받게 된다. 빅데이터 기반의 스마트기술 개발은 물론 규제해소와 특례를 담은 스마트도시법 개정안도 추진된다.

국토부는 앞서 스마트시티 활성화를 위해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산하 스마트시티 특별위원회와의 논의를 거쳐 지난 1월 부산 에코델타시티와 세종 5-1 생활권을 국가시범도시로 지정하며 5년 내 세계 최고 수준으로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후 시범도시 조성을 총괄할 마스터플래너(MP)를 선정한 데 이어 전담 지원팀을 구성하고 스마트시티 특위와 관계부처를 중심으로 시범도시에 접목될 콘텐츠 발굴을 추진하고 있다.

1159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스마트시티의 핵심인 데이터 기반의 지능형 도시와 교통‧에너지‧환경 등 데이터 활용을 통한 시민체감형 서비스 개발도 오는 2022년까지 진행한다. 

도시재생과 연계한 스마트시티 조성도 중점 추진되고 있다. 국토부는 이를 위해 도시재생 뉴딜 대상지 중 매년 5곳 이상을 스마트시티형 도시재생 사업지로 선정해 컨설팅 및 추가 예산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밖에 스마트시티에 도입될 신산업 육성 특례, 혁신성장 진흥구역 도입 등을 담은 스마트도시법 개정안도 지난 3월 발의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스마트시티 관련 국제표준을 선점하고 관련 기술 수출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일 ‘제1회 스마트시티 아시아지역 표준포럼’을 개최했다.

아울러 베트남·싱가포르에 스마트시티 협력을 제안하고, 페루와 장관급 양해각서 체결하는 등 해외협력을 통해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한 노력도 병행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해 민간기업, 시민 등 다양한 주체가 도시계획부터 함께 참여해 새로운 도전과 혁신을 이루어 내기 위한 방안을 심도 있게 검토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동욱 기자  dongcshot@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