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MI특별기획
[스마트시티 특집] 건설업 신성장동력 스마트시티 시대 열린다건설사, 스마트시티 사업전략 수립나서
정부·지자체, 스마트시티 조성 속도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스마트시티. 사진=인천경제자유구역청 제공

[매일일보 이동욱 기자] 국내 건설산업이 크게 위축되고 있다. 건설업계가 해외사업과 국내 주택사업, SOC(사회간접자본) 축소 등 전 부문에서 성장의 적신호가 켜진 상황에서 따른 성장 둔화를 해소하려면 정부의 중점 과제인 스마트시티사업에 더욱 주도적으로 참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문재인 정부는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을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국가 차원의 프로젝트로 추진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8월 “신성장 동력의 핵심 플랫폼”이라며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기 위한 프로젝트”라고 선언한 바 있다.

2000년대 이후 건설업계의 트렌드는 초고속 인터넷을 시작으로 친환경 자재, 미세먼지 집진시설, 커뮤니티 서비스로 변화했다. 이제는 스마트시티의 핵심 기술인 IoT와 AI로 중심축이 옮겨 가고 있다.

이에 건설사들은 내부적으로 전담팀을 꾸리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에 나서고 있다. 

삼성물산[028260]은 지난 1일 ‘래미안 IoT 홈랩(HomeLab)’을 열고 주거생활에서 상용화할 수 있는 IoT(사물인터넷) 및 인공지능 기술을 직접 체험할 수 있게 했다. IoT 쇼룸의 등장은 건설업계의 변신을 보여주는 단적인 예다. 

현대건설[000720]은 현대자동차그룹 산하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인 현대오토에버와 협력해 자체 스마트홈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 이 플랫폼을 중견 건설사의 아파트에 적용하는 방안도 협의 중이다.

GS건설[006360]은 지난해 11월 스마트홈을 전담하는 SPACE팀을 신설했다. IT 계열사 자이에스앤디와 함께 스마트홈 플랫폼 ‘자이서버’를 개발 중이다. GS건설은 AI 기술은 직접 개발하고, 음성인식은 카카오와 협력하고 있다.

아울러 정부는 한국형 스마트시티 구축하기 위해 스마트시티 특화단지 수립계획 지원·스마트 도시재생 뉴딜·통합플랫폼 지원사업 등 다양한 사업 계획을 구상 중이다.

대통령 직속 4차 산업혁명특별위원회는 지난해 11월 국토·기재·산업부 등 6개 부처 관계자와 통신, 도시공학·데이터·ICT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스마트시티 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4차산업혁명특위는 스마트시티를 혁신성장의 동력으로 삼아 스마트시티 선진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향후 5년간의 스마트시티 정책 로드맵인 ‘스마트시티 추진전략’을 지난 1월 발표했다.

세종과 부산 등 2군데의 국가 시범도시를 선정해 혁신 생태계의 거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에 나선다. 또한 1159억원 규모의 국가전략 R&D를 통해 지능형 도시관리를 위한 데이터 허브모델을 개발해 2개 도시에서 실증하는 사업을 올해부터 본격 추진한다. 

아울러 민간 기업이 다양한 기술과 비즈니스 모델을 가지고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해 지속가능한 스마트시티를 조성할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토부는 스마트시티특별위원회에서 각 부처와 관련 연구기관, 협회 등과 긴밀히 협력해 다양한 민간기업이 스마트시티에 매력을 느끼고 투자할 수 있도록 규제 개선 등 혁신생태계를 만들어 나가는데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동욱 기자  dongcshot@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