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문화·체육 공연·전시
프랑스 코미디 연극 ‘라쁘띠뜨위뜨’ 15일 명보아트시네마서 개막바람난 정숙한 여자의 삼각 스캔들을 다룬 파격적 소재 작품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바람난 정숙한 여자’라는 다소 낯선 조합의 이야기가 15일 명보아트시네마에서 막이 오른다. ‘작은 오두막’이란 뜻의 ‘라쁘띠뜨위뜨’는 1947년 프랑스 ‘앙드레루센’의 코미디극으로 프랑스 파리에서는 1,500여회가 매진이 될 만큼 유명한 작품이다.

극의 시작은 무인도에서 시작한다. 행복한 부부 ‘슈잔느’와 ‘필립’ 그리고 ‘필립’의 가장 절친 ‘앙리’는 크루즈 여행을 떠났다가 배가 난파가 되면서 무인도에 갇히게 된다. 무인도에 적응하면서 살게 되던 어느 날 ‘앙리’가 ‘필립’에게 사실은 ‘슈잔느’와 자신이 7년 동안 사귀었던 사이었노라 고백을 하게 되고 ‘필립’은 분노하지만 결국 현실을 받아 드리고 ‘슈잔느’가 더 이상 자신만의 ‘슈잔느’가 아님을 인정한다. ‘슈잔느’는 남편 ‘필립’ 도 사랑하고 남자친구 ‘앙리’ 도 사랑한다고 이야기 하면서 이 셋의 동거가 좀 더 섹시해지기 시작한다.

일부일처제에 익숙해져 있는 우리에게는 꽤 충격적이고 파격적인 이야기이지만 그만큼 아슬아슬하고 섹시한 연극이라는 점은 인정 할 수밖에 없다.

한정적인 공간 안에서 벌어지는 상황이니 만큼 연극 ‘라쁘띠뜨위뜨’가 가지고 있는 대사의 맛은 대단하다. 미신에 푹 빠져 별 생각 없이 사는 것처럼 보이지만 쾌활하고 논리적인 ‘슈잔느’, 항상 빈틈없이 지낼 것 같지만 어린아이 같은 ‘필립’ 그리고 즉흥적일 것 같지만 생각이 많은 ‘앙리’ 이 들이 무대 위에서 끝임 없이 쏟아내는 대사와 다양한 상황들은 관객들에게 다양한 생각할거리와 과 웃음을 던져 준다.

연극 ‘라쁘띠뜨위뜨’는 주 관람 층 연령이 40대 초반에서 50대 후반이라는 점에서도 의의를 갖는다. 지금의 중년층은 어린 시절부터 팝음악을 즐겨 듣고 각종 문화생활과 소위 ‘캠퍼스의 낭만’을 겪어 본 세대로, 공연의 주 관객층인 20대,30대에 못지않게 ‘문화자본’을 쌓아 온 세대이기도 하다. 하지만 이들이 같이 공감 하면서 볼 수 있는 연극이 많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연극 ‘라쁘띠뜨위뜨’는 결혼 생활을 10년을 넘겨야지만 공감을 할 수 있는 다양한 이슈들을 쏟아 내고 있으며 진정 상대방을 배려하는 것이 무엇일까에 대해 다시 돌아보게 해준다.

박형준-김무준-박세령

필립역에는 김민수, 김무준, 이철이 캐스팅 됐다. 앙리는 주원성, 박형준이 열연을 펼친다. 필립과 앙리의 사랑을 듬뿍 받는 슈잔느에는 ‘압구정백야’로 큰 사랑을 받았던 황정서와 박세령이 출연하며 필립과 앙리의 귀여운 방해꾼 왕자역에는 김주왕과 조준휘, 박진원이 출연한다.

김종혁 기자  kjh@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