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기획 연중기획
[대한민국이 좋다] 넷마블문화재단, ‘어깨동무문고’ 장애인권교육 참여기관 모집22일까지 장애우권익연구소 홈페이지 통해 접수 가능
넷마블문화재단은 ‘어깨동무문고’의 동화책을 활용한 장애인권교육을 실시할 참여기관을 모집한다. 사진은 장애인 교육용 동화책을 활용한 학습 현장의 모습이다. 사진=넷마블문화재단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넷마블문화재단은 ‘어깨동무문고’의 동화책을 활용한 장애인권교육을 실시할 참여기관을 모집한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2014년부터 진행된 ‘어깨동무문고’는 유아 및 초등학교 저학년을 대상으로 동화책을 매개로 한 장애인권교육을 펼치는 장애 인식개선 프로그램이다.

넷마블문화재단은 올해부터 ‘어깨동무문고’를 보다 확대 진행하기 위해 동화책을 매개로 한 장애인권교육에 관심이 많은 전국의 공공도서관 등의 기관 신청을 받아, ‘어깨동무문고’를 활용한 장애인권교육을 실시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이나영 넷마블문화재단 사무국장은 “올해로 5년째를 맞이한 ‘어깨동무문고’를 보다 확대해 나가기 위해 장애인권교육용 동화책을 시중 판매하는 것은 물론 지원대상 및 영역을 넓혀나가고 있다”라며 “동화책, 게임 등 다양한 교구재를 활용한 재미있는 교육을 통해 장애인권에 대한 인식이 올바로 확립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넷마블문화재단은 어깨동무문고 동화책을 활용해 보다 쉽고 즐거운 교육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스토리텔링 어드벤처 게임’ 등 별도의 교구도 제작해 멀티미디어 교육 환경에 익숙한 유아, 초등 학생들이 장애 인권을 다양한 방식으로 접하고 고민할 수 있게 했다.

박효길 기자  parkssem@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