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여의도 25시
[선택613] 초상집 된 자유한국당 “국민선택 겸허하게 수용하겠다”6곳 이상 선전 예상, ‘TK' 제외 침몰
홍준표, SNS에 대표직 사퇴 시사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가 열린 1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TV를 통해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다 고개를 숙이고 상황실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자유한국당은 투표 종료와 함께 발표된 방송3사 출구 조사에 당혹감에 휩싸였다.

13일 오후 6시 지상파 방송 3사가 실시한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출구 조사 결과 민주당이 광역단체장 선거 17곳 중 대구·경북과 제주도를 제외한 14곳에서 승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구·경북지역 외에도 경남, 부산 지역 등 총 6곳에서 승리를 예상했던 자유한국당 관계자들은 참담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출구 조사가 공개 된 후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제1야당으로서 출구조사를 아프게 받아들이겠다”면서 “예상했던 것보다 참담하고 암담한 결과지만 이 또한 국민들이 선택한 결과라는 점에서 겸허하게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이 따가운 회초리를 들어주셨다. 아직까지 우리 보수가 제대로 된 반성과 성찰이 부족했던 결과라고 겸허하게 수용하겠다. 뼈를 깎는 심정으로 자기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덧붙였다.

또 김 대표는 “참담하고 암담한 심정이다. 정당 역사상 이렇게 참담한 결과를 맞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탄핵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아직도 사그라지지 않았다”면서 “보수 혁신·변화에 대한 국민적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던 게 오늘 그 결과로 여실히 나온 것 같다”고 전했다.

향후 당 수습 방안에 대해 김 대표는 “내일의 태양은 내일 떠오르지 않겠느냐? 오늘까지는 어떤 이야기도 하기 어렵다”고 언급을 자제했다.

굳은 표정으로 침묵하던 홍준표 대표는 따로 소감을 밝히지 않고 출구조사 발표 10여분 후 상황실을 떠났다.

홍 대표는 광역단체장 6석 이상 사수와 경남지사, 대구시장 선거 등에 자신의 당권을 내건 바 있다.

그는 이날 오후 6시 43분경 본인의 SNS를 통해 ‘THE BUCK STOPS HERE!’라는 짤막한 글을 남겼다. 이는 ‘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는 뜻으로 자유한국당 대표직 사퇴를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매일일보  webmaster@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