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건설·부동산
올해도 중소형 아파트 강세…집값 상승률 높아지난 1년간 중소형 매매거래량 전체의 약 80% 차지

[매일일보 이아량 기자] 올해에도 중소형 아파트의 강세가 이어질 전망이다. 

지난 1년간 분양시장에서 중소형과 대형을 비교한 결과 거래량, 집값, 청약경쟁률 등에서 중소형 아파트의 인기가 더 높게 나타났다. 

최근 분양시장이 실수요 위주로 재편되면서 대형보다 중소형을 선호하는 수요자들이 증가하고 있어 중소형의 인기가 지속될 전망이다. 

중소형 아파트는 중대형 아파트보다 거래가 활발하다.

13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해 4월부터 올 4월까지 1년간 수도권에서 거래된 아파트 중 전용 85㎡ 미만 중소형 아파트 거래량은 29만7776가구로 전체 거래(36만9346가구)의 80.62%를 차지했다. 반면 전용 85㎡ 초과 중대형 아파트 거래량은 7만1570가구에 그쳤다.

일례로 서울 강동구에서 지난해 3월 입주한 ‘고덕 래미안 힐스테이트’의 경우 현재까지(6월 11일 기준) 매매거래량 총 344건 중 전용 85㎡ 미만 중소형 평면이 310건 거래된 반면 중대형 평면인 전용 97~141㎡는 거래량이 14건에 그쳤다.

거래가 활발한 만큼 중소형 평면의 집값 상승률도 높다. 

부동산114 자료를 보면 올해 5월 수도권 아파트 전용 60㎡ 이하 매매가는 3.3㎡당 평균 1413만원, 전용 60~85㎡ 이하는 1446만원으로 5년 전(2014년 5월)보다 각각 37.59%, 31.81% 올랐다. 반면 전용 85㎡ 초과의 경우 1631만원으로 같은 기간 24.60% 오르는데 그쳤다. 

같은 단지 내에서도 중소형 평면이 대형 평면보다 높은 상승률을 보인다. 2015년 12월 입주한 경기 남양주시 다산동의 ‘힐스테이트 황금산’ 전용 84㎡의 시세는 지난해 4억4000만원에서 올해 4억9500만원으로 12.5% 증가했다. 

반면 전용 122㎡는 같은 기간 5억2500만원에서 5억4500만원으로 3.81% 오르는데 그쳤다. 

업계에서는 최근 2~3인 가구가 증가하는 등 핵가족이 보편적인 가족의 형태로 자리매김하면서 중소형 평면을 선호하는 수요자들이 늘고 있다고 보고 있다. 여기에 부동산시장이 실수요 중심으로 전환되면서 가격 부담이 비교적 낮고 환금성이 높은 중소형 아파트에 몰리는 것도 주요원인으로 꼽았다.

이렇다 보니 청약시장에서도 중소형 평면의 인기가 압도적이다. 지난해 5월부터 올해 5월까지 수도권에서 분양된 아파트의 청약자 수는 총 95만2551명이다. 이중 중소형 평면에는 72만7077명이 몰려 76.33%를 차지한 반면 중대형 평면에는 22만5474명으로 23.67%에 그쳤다. 1년간 10명 가운데 7명이 중소형 평면에 몰린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중소형 아파트의 경우 매매가 원활해 환금성이 높고 대기수요가 풍부해 투자용으로도 안정적이다”라며 “특히 수도권의 경우 기타 지역보다 중소형 평면에 대한 수요가 많아 청약경쟁률도 높게 나타나는 편”이라고 말했다.

이아량 기자  tolerance@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