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전국 광주·호남
해남 땅끝마을, 1년 뒤 받아보는 느린우편 우체통 설치"땅끝에 가면 ‘느린 편지’ 쓰세요"
한반도 최남단 땅끝마을에 느린우편 우체통이 설치됐다.   사진제공=해남군

[매일일보 윤성수 기자] 한반도 최남단 땅끝마을에 느린우편 우체통이 설치됐다. 해남군은 이달 15일부터 땅끝마을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느린우편 보내기 체험을 실시한다.

편지를 쓰고 싶은 관광객들은 땅끝전망대 매표소에서 엽서(500원)를 구입해 사연을 적은 후 느린우편 우체통에 넣으면 6개월 또는 1년 후 원하는 주소로 발송해 준다. 우체통은 한반도 모양으로 제작돼 전망대 입구에 설치돼 있다.

군 관계자는 “땅끝은 한반도의 최남단이라는 상징성으로 여느 관광지와 다른 감동이 있는 곳이다”며 “방문 당시의 감상이나 새로운 희망을 시작하는 다짐 등을 담은 느린편지를 받으면 땅끝 방문을 오랫동안 기념할 수 있을 것이다”고 기대했다.

윤성수 기자  maeil7001@naver.com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