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SK텔레콤, 우리 학교의 숨겨진 명소 찾는 ‘캠퍼스 소풍여지도’ 조사전국 90개 대학에서 5800여명 투표 호응 및 100만 페이지뷰 기록
SK텔레콤 ‘와이T 연구소’가 총 93개 대학교가 참가해 ‘가장 소풍 하기 좋은 국내 대학교 캠퍼스’를 조사한 결과, 대구대학교(경산시 진량읍)가 1위를 차지했다. 12일 SK텔레콤은 대구대학교를 찾아 기말 고사 시험 공부로 지친 학생들을 위해 실제 소풍 장소를 꾸미고 간단한 음식을 제공했다. 사진=SK텔레콤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SK텔레콤[017670]은 20대를 대상으로 ‘가장 소풍 하기 좋은 국내 대학교 캠퍼스’를 조사한 결과, 대구대학교(경산시 진량읍)가 1위를 차지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참가자들로부터 국내 총 93개 대학교 내 870개의 명소를 추천받아, 이를 대상으로 총 5800여 건의 온라인 투표 방식으로 이뤄졌다. 특히 이 기간 중 관련 사이트는 약 100만건의 페이지뷰가 발생하며 온라인에서 인기를 모았다.

1305표를 받아 1위를 차지한 대구대학교는 조형예술대학 1호관 앞 자유광장과 경상대 앞 벗꽃길 등이 참가자들로부터 몰표를 받았다. 대구대는 벚꽃부터 유채꽃, 청보리까지 볼 수 있어 매년 봄 나들이 명소로도 손꼽히는 장소이기도 하다.

2위는 총 1171표를 받은 연세대학교 원주캠퍼스(원주시 흥업면)가 차지했다. 원주캠퍼스 중앙도서관 앞 잔디밭과 무궁화 공원, 종합운동장 주변 등이 소풍 명소로 꼽혔으며, 그 중에서도 북유럽을 연상시키는 매지호수 등이 인기가 높았다.

3위는 드라마 ‘꽃보다남자’, 영화 ‘동감’ 촬영지로도 유명한 계명대학교(대구광역시 신당동)가 525표를 받아 차지했다. 고풍적인 느낌을 주는 행소박물관과 동산도서관, 노천강당 등이 꼽혔다.

이밖에도 경기대학교-덕성여자대학교-이화여자대학교 등이 순위를 이었으며, 상위권의 장소 모두 캠퍼스 내에서 꽃을 감상할 수 있거나 넓은 잔디밭이 있는 등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곳들이 선정됐다.

이번 조사 결과는 2018년 20대의 특징을 표현하는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과 ‘무민세대’(無Mean세대 : 의미없는 것에서 꾸밈없는 의미를 찾다)라는 키워드에서 보여지듯, 자극에 대한 피로를 느끼면서 ‘쉬어가기’를 바라는 젊은 층의 정서를 대변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소풍 명소 선정은 20대를 깊이 있게 이해하고 탐구하며 함께 소통하기 위한 SK텔레콤의 ‘와이T연구소’의 첫 번째 프로젝트다.

와이T연구소란 ‘와이T’란 와이와 T의 합성어로 와이는 10~20대 Youth를 지칭하는 용어이자 WHY의 중의적 표현이며, T는 ICT와 텔레콤을 연상하고 트렌드를 반영하는, 와이와 친구를 맺고 싶은 SK텔레콤을 지칭하는 상징적 표현이다. 와이T연구소는 와이를 이해하고 와이가 원하는 가치를 발견하며, 와이와 소통하기 위한 공간이자 프로젝트를 의미한다.

지난 4월말부터 약 4주간 진행된 ‘캠퍼스 소풍여지도’ 조사 기간 동안, 전국의 대학생들은 본인이 다니는 캠퍼스의 숨은 명소를 소개하고, 학교 내 인기 있는 장소 외에도 근처의 산책코스, 데이트 코스 등을 등록·투표하며 활발히 참여했다.

박효길 기자  parkssem@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