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문화·체육 스포츠·레저
박소혜, 에스오일 챔피언십 홀인원으로 THE K9 차량 받아
지난 10일 막을 내린 KLPGA투어 에스오일 챔피언십 12번 홀에서 홀인원을 기록한 박소혜가 부상으로 걸린 기아자동차 THE K9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KLPGA.

[매일일보 한종훈 기자] KLPGA투어 에스오일 챔피언십 최종라운드에서 홀인원을 기록한 박소혜가 부상으로 8000만원 상당의 기아차 THE K9 차량을 받았다.

10번 홀에서 최종라운드를 시작한 박소혜는 파3 홀인 12번 홀(170야드)에서 6번 아이언 티 샷이 핀 앞 7m 지점에 떨어진 후 홀로 그대로 굴러 들어가며 홀인원을 기록했다.

이후 박소혜는 버디 3개를 추가하고 보기는 1개로 막으면서 최종라운드에서만 4타를 줄여 최종합계 6언더파 210타로 공동 33위를 기록했다.

박소혜는 “차량이 걸린 파3 홀인 줄 몰랐다. 치고 나서 방향은 좋았는데 조금 크게 튀어서 핀을 넘어가겠구나라고 생각하며 공을 보고 있었는데, 갑자기 사라지는 것을 봤다. 주변에서 환호성을 치는 것을 보고 홀인원인 줄 알았다. 어안이 벙벙하기도 했는데 엄청 놀랐고, 기뻤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박소혜는 “아마추어 시절 홀인원을 두 번 한 적이 있었는데, 프로 데뷔 후는 처음”이라고 밝히면서 “샷 감이 좋았던 것이 아니어서 홀인원에 대한 욕심이 아예 없었는데, 그래서 들어간 것 같다”며 웃었다.

기아자동차 K9 차량이 내걸린 홀에서 홀인원이 나온 것은 2014년 교촌 허니 레이디스 오픈에서 김민선5, 2015년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서 정희원, 2016년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에서 오지현, 지난해 제7회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 with KFC에서 안송이 이후 이번이 다섯 번째다.

 

한종훈 기자  gosportsman@hanmail.net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