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기획 연중기획
[대한민국이 좋다] CJ헬로 “어르신 낙상·치매 예방체조 함께 해요”사회공헌캠프, 고령화 마을 찾아 ‘시니어 안전교육’ 실시
CJ헬로 호남방송 임직원들은 지난 5일 전라남도 목포에 위치한 하당노인복지관을 찾아 생활관리사 70여명과 홀몸어르신 100명에게 낙상을 주제로 안전교육을 진행했다. 사진=CJ헬로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CJ헬로[037560]가 고령화 시대를 맞아 지역맞춤형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며, 안전과 부상에 대한 걱정 때문에 외출을 꺼리는 우리동네 홀몸어르신 돕기에 나선다.

CJ헬로 전국에서 고령인구 비율이 가장 높은 전남지역에서 6월부터 ‘매월 찾아가는 시니어 안전교육’을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CJ헬로는 2016년부터 전국 23개 방송권역별로 사회공헌캠프를 출범하고 업(業)과 연계한 지역 맞춤형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CJ헬로는 지역사회 핵심 현안으로 떠오른 고령화와 홀몸어르신 문제에 집중했다. 우리나라는 65세 이상 인구 비율이 14%를 넘어 고령사회로 진입했으며 홀몸어르신이 140만명을 넘어섰다. 그 중 전남지역은 고령인구 비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고 홀몸어르신 비율이 30%에 달한다.

특히 CJ헬로는 고령층이 안전취약계층이라는 점에 주목했다. 고령층은 가벼운 안전사고에도 큰 부상을 당하는 경우가 많고, 부상에 대한 두려움으로 사회적 고립을 선택해 삶의 질이 크게 떨어지고 있음을 확인했다. 이에 CJ헬로는 안전사고 대처능력 강화를 돕기 위해 ‘매월 찾아가는 시니어 안전교육’을 기획했다.

CJ헬로 사회공헌캠프는 매달 고령화 마을을 직접 찾아가 시니어 안전교육을 실시한다. 낙상, 재난, 화재 등 시니어에 적합한 7가지 주제로 이뤄진 안전교육은 안전예방수칙 및 정보 전달 뿐 아니라 낙상예방운동, 치매방지 두뇌트레이닝, 소화기 사용 등을 직접 체험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진다. 안전사고에 대한 두려움을 없애고 활발한 사회활동을 통해 어르신들의 삶의 질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CJ헬로 호남방송 임직원들은 지난 5일 전라남도 목포에 위치한 하당노인복지관을 찾아 생활관리사 70여명과 홀몸어르신 100명에게 낙상을 주제로 안전교육을 진행하며 ‘매월 찾아가는 시니어 안전교육’의 시작을 알렸다. 이와 함께, 거동이 불편한 홀몸어르신들의 가정을 직접 방문해 안전교육 및 댁내 안전점검도 시행했다.

‘매월 찾아가는 시니어 안전교육’은 외부 기관과의 협력 체계를 통한 체계화 및 전문화된 콘텐츠로 구성됐다. 사회적기업인 ‘해피에이징’과의 협업으로 어르신들에게 자주 발생하는 안전사고 사례들과 예방수칙 영상을 교육 콘텐츠로 제작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안전교육을 실시했다.

박효길 기자  parkssem@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