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국회·정당
민주당,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 예의주시…일단 지원사격"추악한 인신공격" 비판…"당에서 논의할 성질 아냐" 선긋기 분위기도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의 ‘여배우 스캔들’ 논란에 대해 전형적인 네거티브 공격이라며 선을 긋고 이 후보에 대한 지원사격에 당력을 보태겠다는 방침이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윤슬기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의 ‘여배우 스캔들’ 논란에 대해 전형적인 네거티브 공격이라며 선을 긋고 이 후보에 대한 지원사격에 당력을 보태겠다는 방침이다.

앞서 추미애 대표는 전날 경기지역 유세에서 이 이슈를 두고 "쓸데없는 것 갖고 말이 많은데 도지사는 일하는 능력을 보면 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다만 당내 일각에선 논란의 중심인물인 김부선씨 딸을 비롯해 여러 사람의 관련 발언이 잇따르는 만큼 당이 앞장서서 이 후보를 비호하기보다 사태 추이를 신중히 지켜봐야 한다는 말도 나온다.

공동선대위원장인 박영선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경기지사 선거는 끝까지 겸손한 마음으로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면서 "판세가 크게 흔들리지는 않겠지만, 유권자들이 좀 혼란스럽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한편, 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을 탈당한 정태옥 의원의 '이부망천'(이혼하면 부천, 망하면 인천) 발언을 들어 한국당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였다.

추 대표는 이날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본인이 황급히 탈당쇼를 했지만, 인천·부천 시민에 큰 상처를 남긴 망언"이라며 의원직 사퇴를 압박했고, 백혜련 대변인도 논평에서 "꼬리자르기식 면피용 탈당으로 망언이 희석되진 않는다"고 말했다.

윤슬기 기자  ysk2460@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