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기획 연중기획
[대한민국이 좋다]한샘, 환경부와 ‘사회취약계층 환경성질환 예방사업’ 진행
주거환경 개선사업 후 신입사원들이 청소를 돕고 있다. 사진=한샘 제공

[매일일보 이한재 기자] 한샘은 지난 8일 환경부와 ‘사회취약계층 환경성질환 예방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사회취약계층 환경성질환 예방사업이란 환경부와 지자체가 취약계층의 실내 주거환경을 진단하고, 실내환경이 열악한 가정에 관련 기업이 물품을 제공해 환경을 개선해주는 사업이다. 
 
한샘은 지난 2015년부터 사업에 동참해 현재까지 총 300여 가정에 아토피, 천식 등 환경성 질환을 일으킬 수 있는 가구를 바꿨다. 또한 지난해에도 아이가 있는 가정이나 시설을 대상으로 주거환경 개선 사업을 진행했다. 

올해는 저소득 한부모가정 중 실내환경이 열악한 가정을 선정해 친환경 자재를 사용한 가구를 후원하고 여성가장 가정을 집중적으로 지원한다. 한달 평균 약 다섯 가정에 부엌가구, 아동용가구 등을 후원할 예정이다.
 
한샘 대외협력실 이주영 실장은 “올해도 환경성질환 예방사업에 참여하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며 “환경성질환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한샘 역시 유해물질 걱정 없는 친환경 제품 개발을 위해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한재 기자  lhanjae@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