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중기·벤처
이케아, 2030 지속가능성 전략·실행공약 발표
이케아는 자원순환을 지원하기 위해 2020년까지 전 세계 이케아의 모든 매장과 레스토랑에서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 사용을 전면 중단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진=이케아 제공

[매일일보 이한재 기자] 이케아는 ‘사람과 지구에 친화적인 전략’을 발표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한 실행공약을 11일 발표했다.

이케아는 지속가능성 실현을 위해 2030년까지 달성하고자 새로운 네가지 목표를 잡았다. 이케아의 모든 제품을 재생 또는 재활용이 가능한 소재만을 사용해 디자인하고 식물성 기반의 이케아 푸드 메뉴 다양화를 시도한다. 이어 이케아의 온실가스 발자국을 제품 당 평균 70% 감축하고 2025년까지 이케아 그룹 내 소비자 배송 과정에서 이산화탄소 배출 ‘제로’ 달성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생활 △자원순환 지원 및 기후변화 대응 △공정하고 포용하는 사회 등 3개 핵심 분야에 초점을 두고 다양한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케아는 자원순환을 지원하기 위해 2020년까지 전 세계 이케아의 모든 매장과 레스토랑에서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 사용을 전면 중단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생산이 중단되는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은 빨대·접시·컵·냉동보관용 백·쓰레기봉투·플라스틱이 코팅된 종이접시와 컵 등이다.

이와 더불어 전체 프랜차이즈 사업 중 이케아 그룹에서 운영하는 전 세계 29개국의 모든 레스토랑과 비스트로, 카페에서 플라스틱 포크·나이프·스푼·음료 젓개·접시 등을 볼 수 없게 된다. 또한 이케아는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을 대체할 지속 가능한 제품을 2020년 1월까지 개발해 선보일 계획이다.

토르비에른 뢰외프 인터 이케아 그룹 CEO는 “이케아의 모든 제품은 소재와 자원을 더욱 전략적으로 사용하고 추후 재활용 또는 재사용될 수 있도록 디자인 초기 단계에서부터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이한재 기자  lhanjae@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