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전국 서울
2018 동대문구 장터 ‘잇다마켓’ 개장16~17일 서울약령시 입구~한방진흥센터 300m 구간서
주민‧소상공인‧사회적경제기업 참여…다채로운 행사 진행

[매일일보 송미연 기자]동대문구가 지역 주민과 소상공인, 사회적경제기업 등이 함께하는 ‘2018 동대문구 장터 <잇다마켓>’을 개장한다고 11일 밝혔다.

‘동대문구가 지역 주민과 소상공인, 사회적경제기업 등이 함께하는 구 장터 ‘잇다마켓’을 개장한다. 사진=동대문구 제공

‘잇다마켓’은 관내 의류‧봉제‧피혁업체를 비롯한 소상공인의 판로 개척 및 제품 홍보를 도와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로 관내 생산자와 주민, 지역과 주민, 다양한 세대의 주민을 하나로 잇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잇다마켓’은 이달 16일 오후 2시부터 8시, 17일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서울약령시 입구부터 한방진흥센터까지 약 300m 구간에서 운영된다.

행사장은 △공방을 체험하는 ‘작가+체험존’ △소상공인 제품 등을 판매하는 ‘지역경제존’ △어린이용품 재활용장터인 ‘자원순환존’ △다양한 음식이 준비된 ‘푸드존’, 총 4개의 테마로 구성된다.

행사장에 마련된 메인무대에서는 16일 오후 5시 30분부터 난타, 고전무용, 퓨전음악 등의 공연이, 17일 오후 3시부터는 주민참여로 꾸며지는 뮤직 페스티벌이 펼쳐져, 행사의 열기가 한껏 고조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일정금액 이상의 상품을 구매한 고객을 대상으로 룰렛, 구슬뽑기 등의 게임을 통해 다양한 기념품을 증정한다.

박주환 경제진흥과장은 “이번 행사에 많은 주민들이 방문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일조하고 다양한 이벤트와 공연도 즐기시기 바란다. 앞으로도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고 주민들이 직접 참여도 할 수 있는 프로그램 개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송미연 기자  smy@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