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에쓰오일, 미래형 주유소 개발 나선다
상태바
KT-에쓰오일, 미래형 주유소 개발 나선다
  • 박효길 기자
  • 승인 2018.06.01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넥티드카 커머스’ 솔루션 주유소 및 스마트폰 앱에 적용 추진
구현모 KT 경영기획부문장 사장(오른쪽)과 박봉수 에쓰오일 운영총괄 사장이 지난달 31일 서울 종로구 KT광화문빌딩 이스트에서 ‘플랫폼 기반 미래형 주유소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KT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KT[030200]와 에쓰오일은 지난달 31일 서울 종로구 KT광화문빌딩 이스트에서 ‘플랫폼 기반 미래형 주유소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KT와 에쓰오일은 KT가 보유한 플랫폼,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에너지 등 ICT 분야 기술 역량과 노하우를 활용해 에쓰-오일 주유소를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미래형 주유소를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주요 협력사항은 △IoT를 접목한 주유소 운영 플랫폼 혁신 △주유소 ICT 인프라 개선 데이터빅 △연계·분석을 통한 효율적인 주유소 운영 방안 도출 △개인 및 법인고객 확대를 위한 차별화된 마케팅 플랫폼 구축이다.

이번 협약으로 에쓰오일은 KT가 보유한 ‘커넥티드카 커머스’ 솔루션을 주유소 및 스마트폰 앱(App.)에 적용할 계획이다. 커넥티드카 커머스 솔루션은 차량 자체가 신용카드가 되어 실물카드 없이 자동 결제가 가능한 서비스다.

이 솔루션을 활용하면 에쓰오일 주유소를 방문하는 고객은 앱을 통해 주유정보 입력부터 결제까지 기존 서비스 보다 빠르고 편리하게 이용 가능하고 에쓰오일의 2400여개 주유소 운영자들은 자신들의 영업장을 손쉽게 관리할 수 있다.

또한 KT는 사물인터넷 전광판, 기가아이즈, 기가에너지매니저(K-MEG) 등 KT가 보유한 플랫폼 기반의 솔루션과 유동인구, 상권 분석 등 빅데이터 분석 역량을 활용해 주유소 환경 개선 외에도 주유소 운영방식 개선을 위해 지원할 계획이다.

향후 KT와 에쓰오일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해 5G, ‘기업전용 LTE’, ‘협대역 사물인터넷(NB-IoT)’, ‘커넥티드 카’, 주유시장에 대한 노하우 등 양사가 보유한 역량을 융합해 자동차 관련 새로운 사업모델을 발굴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