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여의도 25시
민주당, 국회의원 공석 4곳 전략공천 가닥경남 김해을 김정호·정영두 거론…충남 천안병 윤일규 가능성
더불어민주당이 현직 국회의원의 6·13 지방선거 광역단체장 출마에 따라 보궐선거가 확정된 4개 지역의 후보를 모두 전략공천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윤슬기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현직 국회의원의 6·13 지방선거 광역단체장 출마에 따라 보궐선거가 확정된 4개 지역의 후보를 모두 전략공천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번 의원직 사태로 보궐선거가 치러지게 된 지역은 경남 김해을, 충남 천안병, 인천 남동구갑, 경북 김천이다. 민주당은 주말 동안 내부 검토를 서둘러 이르면 2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4개 지역에 누구를 공천할지 확정하고, 각 후보를 인준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경수 민주당 경남지사 후보 지역구였던 경남 김해을 후보로는 김정호 영농법인 봉하마을 대표와 정영두 전 휴롬 대표가 거론된다. 김경수 후보처럼 '친문(친문재인)'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충남 천안병에는 문재인 대통령 자문의인 윤일규 전 순천향대 의대 교수의 전략공천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천안병 의원이었던 양승조 충남지사 후보가 당에 경선을 요청하고 있어 김종문 충남도의원 등과의 경선이 치러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맹성규 전 국토교통부 2차관은 박남춘 전 의원의 인천시장 선거 출마로 공석이 된 인천 남동구 후보로 유력하게 거론된다.

자유한국당 이철우 충북지사 후보가 자리를 비운 경북 김천은 민주당의 오랜 '불모지'로 후보 물색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슬기 기자  ysk2460@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