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교육
동국대, 제23회 춘사영화제 국제학술세미나 개최
사진=동국대학교.

[매일일보 복현명 기자] 동국대 영상문화콘텐츠연구원·영상대학원은 (사)한국영화감독협회와 ‘한국 영화 99년, 아시아 영화를 말하다’라는 주제로 오는 18일 공동주최하는 국제학술세미나를 코엑스 오디토리움 회의실에서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는 1919년 영화 ‘의리적 구토로’ 한국영화 시작을 알린지 99년을 맞아 열리며 아시아 영화들의 교류 현황과 앞으로의 발전 방안을 모색하고자 진행된다.

어일선 감독(국제학술세미나 좌장, 청주대 교수)의 발제를 시작으로 △리우 닝 프로듀서(중국 호남방송영화그룹 망고엔터테인먼트 영화사업부 총본부장 △아흐마드 이드함 영화감독(AIFA Motion Picture 프로듀서) △야마모토 요시히로(영화제작자) 등이 자국 영화 현황과 발전 방향에 대해 발제할 예정이다.

또 종합토론은 ‘아시아 영화와 한국 영화의 미래, 교류 협력 방안’을 주제로 양윤호 감독(한국영화감독협회 이사장)과 정원식 동국대 교수가 참여한다.

김정환 동국대학교 영상문화콘텐츠연구원·영상대학원 원장 교수는 “한국 영화 99주년을 맞아 한국영화와 아시아 영화에 대한 토론의 장이 열리는 것에 대해 의미가 깊다고 생각한다”며 “아시아 영화와의 협력방안 연구는 물론 한국영화 100주년을 준비하는데 동국대의 영화영상분야 인프라와 노하우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복현명 기자  hmbok@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