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건설·부동산
부영, 1년만에 삼성화재 을지로 사옥 재매각…유동성 확보 차원

[매일일보 최은서 기자] 부영그룹이 유동성 확보 차원에서 옛 삼성화재 을지로 사옥인 을지빌딩을 1년여만에 되판다.

16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부영그룹은 지난해 삼성화재로부터 4380억원에 매입한 을지빌딩 매각을 추진, 매각 주간사를 선정할 계획이다.

부영그룹 관계자는 “이중근 회장이 부재 중이고, 적정 수준의 재무 건정성 유지를 위한 유동성 자본 확충  필요성으로 을지빌딩 매각을 적극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매출 감소로 6년만에 적자로 돌아선 데다 임대주택 사업에 대한 규제와 입법이 강화돼 수익성 악화 뿐 아니라 집단 민원 등 임대사업이 갈수록 어려워지는 상황에 따른 선제적 대응차원이다”고 밝혔다

부영그룹 핵심 회사인 부영주택이 지난해 1555억원의 영업손실을 내며 2011년 이후 처음 적자를 냈다. 이런 가운데 공실률 증가 등으로 임대 수익이 예상을 밑돌면서 을지빌딩 매각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최은서 기자  eschoe@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