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엥글 GM 사장 “회사 정상화 초석으로 협력사 고용 유지할 것”한국GM, 경영현황 설명회... 글로벌GM 임원 및 협력사 대표 370여명 참석
한국지엠 부평 본사에서 열린 ‘협력사 초청 경영현황 설명회’에 참석한 문승 한국지엠 협신회 회장이 배리 엥글 GM 해외사업부문 사장(오른쪽), 조니 살다나 GM 해외사업부문 구매 부사장(왼쪽)과 함께 상패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한국GM

[매일일보 박성수 기자] 한국GM은 15일 부평 본사에서 국내 부품 협력사를 초청해 회사 경영 현황과 사업 목표를 공유하는 ‘협력사 초청 경영현황 설명회’를 가졌다고 16일 밝혔다.

설명회에는 배리 엥글 GM 해외사업부문 사장, 조니 살다나 GM 해외사업부문 구매 부사장을 비롯해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 마르시오 루콘 한국GM 구매 부사장 등 한국GM 임직원과 한국GM 협신회 임원진, 부품 협력업체 대표 등 370여명이 참석했다.

배리 엥글 사장은 “한국GM의 경영정상화 과정 속에서 협력사들이 보여준 신뢰와 지원에 감사 드린다”며 “회사 정상화를 초석으로 협력업체 고용을 유지하는 한편 앞으로 한국GM이 장기적인 지속가능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살다나 부사장은 “글로벌 GM내 한국 자동차 부품업계의 위상이 크게 높은 만큼, 앞으로도 견고한 파트너십과 전폭적인 지지를 부탁드린다”며 “GM과 한국GM은 앞으로도 한국 협력사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더욱 활약할 수 있도록 동반성장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카젬 사장은 설명회에서 한국GM의 주요 경영 현황을 공유하는 한편, 향후 회사의 비전 및 사업 목표를 소개했으며, 한국GM의 제품 경쟁력 향상과 협력업체와의 동반성장을 위한 국내 부품 협력사의 기술 경쟁력 제고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문승 한국GM 협신회 회장은 “한국GM의 경영 안정을 통해 협력사 생존이 확보되어 기쁘다”며, “우리 협력사들도 최고의 품질과 경쟁력 있는 가격, 안정적인 공급과 우수한 기술력으로 적극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한국GM과 파트너십을 맺고 동반성장을 해온 국내 협력사들은 글로벌 GM 그룹 내에서 양적, 질적으로 꾸준히 성장해왔다. GM의 우수 협력사로 선정된 국내 협력사는 2005년도 5개사에서 2017년 27개사로 늘어났으며, 지난10년간 미국 다음으로 두 번째로 많은 GM의 ‘올해의 우수 협력사’가 한국에서 배출됐다.

박성수 기자  parkss@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