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금융·증권
시중은행 전세대출 1년 만에 42%↑…주담대 규제 원인 영향4월 말 전세자금대출 총 잔액 약 52조원…15개월만에 증가율 최대
주요 시중은행의 전세자금 대출 잔액 규모가 지난해 동월 대비 42.46% 증가하는 등 빠른 속도로 불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수진 기자] 주요 시중은행의 전세자금 대출 잔액 규모가 빠른 속도로 불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KEB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5대 시중은행의 지난달 말 전세자금대출 총 잔액은 약 52조3428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동월 대비 42.46%(25조321억원) 증가한 수치로 지난해 1월(42.48%) 이후 15개월 만에 가장 큰 증가율을 보였다.

주요 시중은행의 전세자금대출 총 잔액은 2016년 8월 30조원을 돌파한 데 이어 지난해 8월 40조원, 올해 3월 50조원을 넘어섰다. 이 기세를 이어간다면 연내 60조원 돌파도 어렵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전세자금 대출 잔액 규모가 증가한 데는 당국이 연달아 내놓은 주택담보대출 등 가계부채 규제 때문으로 풀이된다. 서울 등 투기지역의 경우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이 집값의 40%까지만 받을 수 있지만 전세자금대출은 전세보증금의 80%까지 가능하다. 

KB부동산 월간 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4월 기준 서울 지역의 아파트 중위 매매가격은 7억4418만원으로 집계됐다. 반면 서울 아파트 중위 전셋값은 절반 수준인 4억2776만원이었다.  LTV 규제(40%)를 고려했을 때 서울에서 중위가격의 아파트 한 채를 구입하려면 대출을 제외한 순수 개인자금이 4억4만원 이상 필요하지만 전세의 경우 8000만원 정도만 있으면 나머지는 대출금으로 충당할 수 있다.

금융권 한 관계자는 “최근 집값이 천정부지로 오르면서 가용자금이 부족한 사람들이 상대적으로 저렴하고 대출을 많이 받을 수 있는 전세로 눈을 돌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박수진 기자  soojina627@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