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사면초가’ 조양호 회장, 퇴진 결단 언제쯤?한진그룹 향한 사정당국 압박 정점…7개 기관 수사
경영 퇴진 요구하는 직원 촛불집회도 장기화 조짐

[매일일보 박주선 기자] 조양호(사진) 한진그룹 회장이 사면초가에 몰렸다. 경찰과 관세청 등 총 7개 정부기관이 한진그룹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까지 직접 나서 역외탈세 수사 지시를 내린 것. 여기에 조 회장 총수 일가의 퇴진을 촉구하고 있는 대한항공 직원들은 이번주 제 3차 촛불집회를 계획하며 장기화 수순을 밟고 있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의 ‘물벼락 갑질’에서 비롯된 한진그룹 사태가 정점으로 치닫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인 지난 14일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해외범죄수익환수합동조사단을 설치해 관련 내용을 수사하라고 지시했다. 해당 방침은 밀수와 탈세, 해외재산 은닉 의혹 등을 받고 있는 한진그룹을 겨냥했다는 분석이다.

한진그룹은 현재 경찰과 검찰, 관세청뿐만 아니라 국토교통부, 고용노동부, 공정거래위회에 이어 법무부 출입국관리소까지 총 7개 정부기관으로부터 수사 압박을 받고 있다.

경찰은 ‘물벼락 갑질’ 당사자로 지목된 조현민 전 전무에 대해 업무방해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송치한 상태다. 폭행 혐의와 관련해서도 경찰은 조현민 전 전무의 어머니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을 출국 금지조치 내렸다.

검찰은 조 회장의 조세포탈 의혹과 비자금 조성 의혹을 살펴보고 있다. 조 회장은 고 조중훈 전 한진그룹 회장에게 상속받은 해외 비자금을 신고하지 않아 수백억 원대 상속세를 내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한진그룹 사주 일가의 밀수·탈세 혐의와 관련해서는 관세청이 세 번이나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국토부는 조 전 전무의 불법 등기이사와 관련, 진에어의 면허 취소를 검토 중이다. 현재 국토부는 진에어의 면허취소 여부에 대해 법리 검토를 의뢰한 상태다. 고용부는 대한항공의 갑질 실태 조사에 들어갔고, 공정위는 기내면세품 판매와 관련해 사주일가에 부당한 이익을 줬는지를 확인 중이다.

서울출입국외국인청 이민특수조사대도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고용 정황을 조사하기 위해 대한항공 본사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현행법상 국내에서 가사도우미로 일할 수 있는 외국인은 재외동포나 결혼이민자 등으로 제한되지만, 한진 총수 일가는 한국말을 잘 하지 못해 마음 편히 부릴 수 있는 필리핀 가사도우미를 고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조 회장을 비롯한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경영 퇴진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거세다. 대한항공 3개 노조와는 별도인 대한항공 직원연대는 ‘조양호 회장 일가 퇴진과 갑질 근절을 위한 제3차 가면 촛불집회’를 오는 18일 오후 7시 30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북측광장에서 개최한다.

집회에는 전·현직 대한항공 직원뿐 아니라 진에어, 한국공항 등 계열사 직원, 인하대학교 학생 및 직원을 비롯해 일반 시민들도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들은 집회 자금으로 3500만원 가량도 확보한 상태라 집회는 장기화 될 전망이다.

재계에선 현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선 조 회장이 대국민 사과와 함께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야 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조 회장은 최근 진에어 대표 이사직에서는 물러났지만, 사내이사직은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이외에 현재 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과 계열사 대한항공, 한진, 정석기업의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재계 한 관계자는 “한진그룹에 대한 사정당국의 압박이 정점으로 치닫고 있고, 조 회장 일가의 퇴진 운동 역시 그룹 계열사로 확대되고 있는 분위기”라며 “조 회장이 더 늦기 전에 과감한 결단을 내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주선 기자  js753@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