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구본무-이재용 '통신 + 출동보안' 손잡나?통신-출동보안 융합 추세에 LG유플러스· 에스원 제휴 가능성
LG유플러스 “협업 가능성 있다”… 에스원 “정해진 바 없다”
최근 통신업계에서 출동보안 계열사를 두고 융합서비스를 연이어 내면서 출동보안 계열사가 없는 LG유플러스가 에스원과 손잡을 가능성이 나오고 있다. 사진은 LG유플러스의 홈CCTV맘카(위), 에스원 출동보안요원이 설연휴 빈집 특별점검에 나선 모습이다. 사진=각사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최근 통신업계에서 출동보안 계열사를 두고 융합서비스를 연이어 내고 있다. 이에 출동보안 계열사가 없는 LG유플러스[032640]가 에스원[012750]과 손잡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양사가 제휴하면 구본무 LG 회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처음으로 손을 잡는 것이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017670]은 최근 멕쿼리자산운용과 손잡고 ADT캡스 지분 100%를 1조2760억원에 인수하기로 의결했다. 이 중 SK텔레콤은 7020억원을 투자해 ADT캡스 지분 55%와 경영권을 확보하게 됐다.

ADT캡스는 국내 2위 출동보안업체로 국내 시장점유율은 30%에 이른다. 그동안 SK텔레콤은 출동보안 계열사 NSOK를 통해 통합서비스를 해왔지만 점유율이 5%에 불과해 큰 주목을 받지 못했다. 그러나 SK텔레콤이 이번 ADT캡스 인수를 통해 국내 출동보안업계에서 단숨에 2위를 차지하게 된다.

SK텔레콤은 오래도록 준비해온 영상보안기술·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빅데이터 등 뉴 ICT 기술을 적극 도입할 계획이다. 나아가 보안 산업을 4차 산업혁명 혁신이 본격화 되는 텃밭으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ADT캡스는 SK텔레콤이 추진하는 뉴 ICT와 결합해 차세대 보안사업자로 거듭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과거에 없던 새로운 보안 서비스와 사업 모델을 만들어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T030200]는 이미 출동보안 계열사 KT텔레캅을 통해 융합 서비스를 출시한 바 있다. KT텔레캅은 지난해 11월 기존 보안시스템 구조를 탈피한 ‘세계 최초 플랫폼 기반의 보안서비스’를 선보였다.

플랫폼 기반의 보안서비스는 KT텔레캅의 관제·출동 역량에 KT그룹의 ICT 기술을 접목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다. 고객시설 내 모든 센서를 관리하고 사후보증(AS) 등을 수행하는 메인 컨트롤러인 하드웨어 주장치를 클라우드화 한 시스템이다.

그러나 LG유플러스는 출동보안 계열사가 없는 상태다. 따라서 융합서비스를 내기 위해 어디와 손잡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가장 유력한 곳은 에스원이다. 에스원은 삼성의 출동보안 계열사로서 업계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삼성도 통신 계열사가 없고 LG도 출동보안 계열사가 없는 상태에서 양사의 협업은 윈-윈인 셈이다.

에스원과 손잡을 가능성이 있냐는 질문에 LG유플러스 관계자는 “그럴 가능성이 있다”며 “최근에는 경쟁사라도 사업에 도움이 된다면 협업을 해오고 있다”고 말했다.

에스원 관계자는 “기존에 SK텔레콤과 스마트홈 보안사업을 공동으로 해오고 있고 SK텔레콤, KT망을 통해 알뜰폰 사업을 해오고 있다”며 “아직까지 LG유플러스와의 사업 협력은 정해진 바 없다”고 말했다.

이어 “SK텔레콤의 ADT캡스 인수절차가 아직 남았기 때문에 대응전략을 밝히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박효길 기자  parkssem@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