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금융·증권
검찰, ‘채용비리 혐의’ 대구은행 전 인사부장 기소
채용비리 혐의를 받고 있는 대구은행 전 인사부장이 재판에 넘겨졌다. 사진=대구은행

[매일일보 박수진 기자] 채용비리 혐의를 받고 있는 대구은행 전 인사부장이 재판에 넘겨졌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A씨는 이 날 대구지검 특수부로부터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증거인멸교사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A씨는 인사부장을 맡은 2016∼2017년 채용비리 10여건에 연루한 혐의는 물론 인사부 직원들에게 채용서류 원본 폐기를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아울러 검찰은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채용비리 관련 ‘청탁리스트’ 수사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청탁자와 은행 임직원을 잇달아 불러 리스트에 적힌 내용이 실제 실행됐는지를 확인하고 있다.

검찰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지난달 말 사퇴한 박인규(64) 전 행장이 직접 연루했는지도 들여다보고 있다. 특정인 채용과 관련해 위법지시가 있었는지가 수사 핵심이다. 대구지검은 주변 조사가 끝나는 대로 박 전 행장을 소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수진 기자  soojina627@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