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문화·체육 스포츠·레저
류현진, 6이닝 2실점… 시즌 2승 달성‘시즌 최다’ 9K… 2연속 QS ‘쾌투’
류현진이 시즌 2승째를 달성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형규 기자] 류현진(31·LA다저스)이 2승을 달성했다.

류현진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어웨이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삼진 9개를 솎아내며 3피안타 2실점으로 시즌 2승(무패)째를 수확했다.

이날 류현진은 6-2로 앞선 7회말 토니 싱그라니에게 마운드를 넘겼고, 다저스는 야스마니 그란달의 9회 만루홈런 등 10-3으로 여유 있게 승리하며 류현진에게 2승째를 안겼다.

류현진이 이날 기록한 탈삼진 9개는 올시즌 개인 최다 기록으로 지난해 5월 1일 필라델피아 필리스전 이래 근 1년 만에 기록이며, 류현진은 통산 8번째 기록이다. 류현진의 한 경기 최다 탈삼진 기록은 2013년 5월 1일 콜로라도 로키스를 상대로 작성한 12개다.

3안타만 허용한 이날 경기의 ‘옥의 티’는 홈런이었다. 그 동안 시즌 피홈런이 없었던 류현진은 2회 크리스티안 비야누에바에게 내준 투런홈런을 허용했다. 이로써 시즌 평균자책점은 2.87로 소폭 상승했다. 한편 타석에서는 3타수3삼진으로 물러났다.

김형규 기자  fight@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