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사건·사고
경찰, ‘물벼락 갑질’ 조현민, 피의자로 입건…출국정지 신청

[매일일보 이동욱 기자] ‘물벼락 갑질’ 논란을 야기한 조현민(35·여)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에 대한 정식 수사가 시작됐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17일 조 전무를 피의자로 입건하고 조 전무에 대한 출국 정지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광고업계에 따르면 조 전무는 지난달 16일 대한항공 공항동 본사에서 자사 광고를 대행하는 A 업체의 광고팀장 B 씨에게 소리를 지르고 얼굴을 향해 물을 뿌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개최된 회의 참석자들의 진술을 청취했고, 그 결과 조 전무가 회의 참석자들을 향해 “음료를 뿌렸다”는 진술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얼굴을 향해 물을 뿌린 것이 사실로 확인되면 폭행 혐의가 적용될 가능성이 있다.

조 전무는 논란이 일자 A 업체에 "지난번 회의 때 제가 정말 잘못했다"는 내용의 문자를 보내 사과했고, 대한항공은 조 전무를 대기 발령했다.

이동욱 기자  dongchot@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