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국회·정당
우원식 "김경수·드루킹, 부적절한 연결 고리 없다…민주당도 피해자""금융개혁 거부 단호대처…피감기관 비용 출장 전수조사"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인터넷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경찰은 일방적인 문자를 김경수 의원이 확인조차 안 했고 통화내용도 전무했다고 했다”면서 “이는 김 의원과 드루킹 사이에 부적절한 연결 고리가 존재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윤슬기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인터넷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경찰은 일방적인 문자를 김경수 의원이 확인조차 안 했고 통화내용도 전무했다고 했다”면서 “이는 김 의원과 드루킹 사이에 부적절한 연결 고리가 존재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주요 정치인들도 드루킹의 공격 대상이었으며, 따지고 보면 우리 당 역시 피해자”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드루킹이 평소 사이비 교주 같은 주장을 했다는데 허언증을 넘어 과대망상 수준의 개인 일탈을 두고 여당 차원의 개입 운운하는 것은 코미디”라며 “최순실의 국정농단 및 대선 댓글조작 사건과 이를 동일시하는 것은 일부 야당의 터무니없는 주장으로 매우 유감”이라고 했다.

우 원내대표는 또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국회의원 시절 '외유성 해외출장' 및 '5000만원 셀프 후원' 논란으로 결국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 "피감기관 비용으로 간 해외출장 정치자금 지출행위에 대해 전수조사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김 원장과 같은 유사사례가 드러나는 상황에서 이 문제를 덮으면 야당이 결국 김 원장 낙마용으로 정략적으로 활용했다는 비난을 받을 것"이라면서 "이번 기회에 국회에 더 엄격하고 새로운 기준을 세워야 한다. 관련 제도 개선에 야당도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또 "김 원장의 사퇴로 금감원장은 공석으로 남게 됐지만, 관피아 및 특정 인사의 독점과 재벌 곳간처럼 활용되는 금융 현실을 타개해야 하는 과제는 여전히 유효하다"면서 "김 원장 사퇴를 빌미로 금융개혁을 거부하려는 흐름이 있다면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윤슬기 기자  ysk2460@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