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금융·증권
삼성증권 “배당주식 사고에도 고객들 ‘침착’…정상거래 중”
자료=삼성증권 제공

[매일일보 홍석경 기자] 삼성증권은 지난 6일 ‘우리사주 배당주식 사고’ 발생 이후에도 고객들이 특별한 동요 없이 정상적인 거래를 지속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삼성증권에 따르면 사고일 전날이던 4월 5일 176조2000억원이었던 예탁자산은 지난 13일 기준 177조6000억원으로 큰 변동없이 유지했다. 1억이상 고객도 11만3000명 수준에서 별다른 변화가 없었던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사고 출시한 코스닥벤처펀드의 경우에도 총 2714억원이 판매돼 시장점유율은 30%에 달했다.

현재 삼성증권은 피해 투자자 접수 및 보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지난 14일에는 구성훈 대표를 비롯한 전 임직원이 ‘자성결의대회’도 가졌다. 이날도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는 등 사후수습에 총력을 쏟고 있다. 

한편 삼성증권은 이번 잘못 배당된 주식 매도물량을 정상화 하는 과정에서 100억원 미만의 매매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추산한다고 설명했다.

또 피해 사례를 접수한 결과 지난 13일 기준 당일 매도한 투자자 중 손실이 발생한 개인투자자 접수 건수는 소수인 361건인 것으로 집계됐고, 이 중 13일까지 40여건의 보상지급이 완료됐다.

이 밖에 당일 발생한 거래의 대부분은 단기하락을 이용해 주가차익을 노린 데이 트레이딩 거래로 손실이 거의 없었다고 밝혔다.

홍석경 기자  adsl11654@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