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여의도 25시
민주당, '댓글조작 사건' 진상조사단 구성…야당 공세 사전 차단"野 저급한 정치공세에 강력 대응"…선관위 '김기식 답변'에 촉각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자당 당원의 인터넷 댓글조작 의혹 사건에 대한 야당의 공세가 거세지자 대응책 마련에 총력을 기울였다. 특히 민주당은 이번 일을 당과 관계없는 ‘개인의 일탈’로 규정하면서 댓글 조작 사건을 다룰 자체 진상조사단을 구성해 자세한 경위 파악에 나서기로 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윤슬기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자당 당원의 인터넷 댓글조작 의혹 사건에 대한 야당의 공세가 거세지자 대응책 마련에 총력을 기울였다. 특히 민주당은 이번 일을 당과 관계없는 ‘개인의 일탈’로 규정하면서 댓글 조작 사건을 다룰 자체 진상조사단을 구성해 자세한 경위 파악에 나서기로 했다.

일단 민주당은 자유한국당 등 야당이 김 씨와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인 김경수 의원 간의 연계 의혹을 제기하는 데 대해서는 ‘터무니없는 정치 공세를 중단하라’고 촉구하면서 김 의원을 적극 엄호하고 있다.

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른바 ‘드루킹 사건’ 진상조사단 설치를 의결했다. 단장은 당 법률위원장인 송기헌 의원이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또 댓글조작에 연루된 김씨와 또 다른 당원인 우모씨에 대한 제명안도 의결했다.

민주당이 진상조사단 구성, 관련자 제명 등 발 빠른 조치에 나선 것은 이번 논란을 조기에 진화하지 않으면 지방선거에까지 파장이 미칠 수 있어 이를 최소화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드루킹 사건을 계기로 마치 물 만난 듯이 하는 야당의 저질공세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면서 "김 의원과 연락했다는 이유로 정권의 책임인 양 호도하는 저급한 정치 공세에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도 회의에서 "이번 사건은 권력기관이 총동원돼 개입한 과거 댓글조작과는 다른 차원의 개인 일탈행위"라며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정치 공세야말로 물타기의 전형"이라고 비판했다.

송영길 민주당 의원 역시 이날 YTN 라디오에 출연해 "김 의원의 해명서를 봤는데 설득력이 있다고 본다"며 "김 의원이 말한 것처럼 (김 씨가) 무리한 요구를 하고 그것을 거절하자 앙심을 품고 이런 행위(댓글조작)를 한 것이 아닌가 추측한다"고 말했다.

윤슬기 기자  ysk2460@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