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전국 대구·경북
구미시 폐기물 자동수거장비 설치에 시민 호응 Up관내 6개소 설치 운영
구미시에서는 설치한 재활용가능 폐기물 자동수거장비를 사용하고 있는 시민들

[매일일보 이정수 기자] 구미시는 시민들이 생활 속에서 자발적으로 재활용 활동에 참여할 수 있게 동기를 부여하고, 순환자원의 효율적인 재이용을 위해 지난 1월 재활용 가능한 폐기물 자동수거장비(RVM)를 설치하여 시범운영으로 시민들의 큰 호응이 있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이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한 캔·페트병 자동수거장비로 버려지는 폐기물의 자원화를 실현하는 자판기 로봇 형태의 스마트한 쓰레기통이다.

재활용 가능한 캔, 페트병을 수거장비에 투입하면 자동으로 선별·압착하여 저장되며, 투입하는 양에 따라 개인별로 포인트를 적립해 현금으로 돌려준다.

올해 1월 캔·페트병 자동수거장비의 서비스가 시작된 이후 지금 까지 총 5,664kg의 캔, 페트병이 수거되었고, 시민들의 높은 호응으로 현재 500여명이 회원으로 가입한 상태이며, 순환자원 투입횟수도 하루 평균 1월 4,100회, 2월 4,300회, 3월 4,900회로 점점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현재 관내 6개소 (고아읍 민원봉사실, 봉곡 테마공원, 선주원남동 주민센터, 구미시립중앙도서관, 상모사곡동 주민센터, 임오동 주민센터)에 설치되어 서비스 중이며, 향후 이용률과 만족도 조사를 통해 시민 호응도가 높으면 예산을 추가 확보하여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문창균 청소행정과장은 “시민들이 순환자원에 대한 재인식과 새로운 가치를 공감하고, 4차 산업혁명에 부합하는 새로운 재활용 문화의 확산으로 나아갈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된 만큼 자원 재활용을 통한 폐기물 감량에 더욱 동참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구미시는 앞으로도 재활용 가능 폐기물의 회수율을 높이고, 시민들의 자원 재활용에 대한 인식 개선을 통해 폐기물의 감량을 위하여 더욱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이정수 기자  jsl9393@hanmail.net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