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유통
롯데홈쇼핑, ‘LBL 메종’ 론칭…토털 라이프스타일로 확대프리미엄 리빙 브랜드 LBL 메종, 17일 첫 방송
LBL 메종 프렌치 린넨 침구세트. 사진=롯데홈쇼핑 제공.

[매일일보 안지예 기자] 롯데홈쇼핑은 프리미엄 리빙 브랜드 ‘LBL 메종(MAISON)’을 론칭하면서 자체 패션 브랜드 ‘LBL(Life Better Life)’을 ‘토털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로 육성한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2016년 9월 론칭한 LBL은 첫 방송 3시간 동안 주문금액 110억원, 지난해 연간 주문액 1000억원을 기록하는 등 업계에서 가장 성공한 자체 패션 브랜드로 평가받고 있다. 최고급 소재와 합리적 가격의 콘셉트가 가성비를 중시하는 소비자들에게 주효했다는 평가다.

이에 롯데홈쇼핑은 LBL을 자사 대표 브랜드로 육성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지난달 스포츠웨어 ‘LBL SPORT’에 이어 LBL 메종을 연이어 론칭한다. LBL 메종은 ‘일상 속 럭셔리’를 표방하는 LBL 콘셉트에 맞춰 고급 소재와 합리적 가격을 내세운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로 입지를 다질 예정이다. 린넨 등 고급 소재 중심의 침구를 시작으로 커튼, 그릇, 욕실용품까지 아이템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론칭 방송은 오는 17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총 70분간 진행된다. 본격적인 봄 시즌을 맞아 1년여 간의 준비 기간을 거친 끝에 ‘LBL 메종 프렌치 린넨 침구세트’를 선보인다. 매년 약 2500톤의 아마 수확부터 가공, 판매까지 진행하는 약 60년 역사의 프랑스 린넨 전문회사 ‘노발린 프랑스’와 협업했다.

이 침구세트는 ‘프랑스 노르망디 린넨’ 천연소재를 100% 사용했으며 80도 고온에서 삶은 ‘워싱 린넨’으로 제작돼 잡사, 먼지 등을 걸러낸다. 천연소재 면을 사용한 레이스로 고급스러움도 더했다.

강재준 롯데홈쇼핑 콘텐츠개발부문장은 “LBL 메종은 최고급 소재와 합리적 가격으로 자리매김한 패션 브랜드로 각인된 LBL의 이미지를 라이프 스타일을 제안하는 브랜드로 확장시킬 것”이라며 “침실, 거실, 주방, 욕실 등 주거 공간별 생활 상품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라이프 스타일 전반을 아우르는 대표 브랜드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지예 기자  ahnjy@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