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건설·부동산
지방 부동산·개발 공약 무엇이 있나?우상호 의원, 서울에 ‘한강마루타운’ 계획 밝혀
마산해양신도시·강호축·대구공항 이전 등 이슈

[매일일보 최은서 기자] 문재인 정부의 첫 번째 시험대가 될 6·13 지방선거가 다가오면서 지자체와 정치권에서도 부동산·건설 관련 개발 공약을 쏟아내고 있다.

11일 정치권과 건설업계 등에 따르면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 셈법이 작동하고 표심을 얻기 위한 개발 공약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서울시장 선거와 관련, 개발 관련 공약은 우선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내놓았다. 우 의원은 공공주택의 대규모 보급을 통해 집값을 안정화시키겠다고 공언하며 철도부지 상부를 활용한 플랫폼시티 조성, 한강변 부지를 공공주택 용도로 전환하는 ‘한강마루타운’ 조성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지방에서는 우선 창원시가 창원시 발전 방안을 두고 후보 간 정치공학적 계산이 난무하는 가운데 ‘마산해양신도시’ 건립을 두고 한바탕 홍역을 치뤘다. 

마산해양신도시는 마산 항로 준설 때 퍼낸 토사로 마산만을 메워 만든 64만2000㎡의 인공섬으로, 현재 매립이 끝나 기반시설을 구축하는 단계다. 

창원시는 올해 3차 민간 사업자 공모에 나섰지만 차기 시장에게 결정권을 넘겨야 한다는 정치적 요구가 잇달아 공모 기간이 지방선거 뒤로 미뤄졌다. 이밖에도 스타필드 유치, 민간특례공원 개발 사업 등 민간사업 프로젝트들도 줄줄이 연기됐다.

충청과 강원, 호남 등 8개 시·도는 강원~충청~호남을 연결하는 ‘강호축’ 국가정책 반영을 촉구하는 공동건의문을 지난 2월 채택했다. 이들 지역은 국가혁신벨트 조성, 백두대간 관광생태벨트 조성, 강원~충청~호남 연결 간선교통망 등을 정부에 촉구했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최근 강호축 개발을 위한 SOC사업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충청내륙고속화도로사업과 충북선철도고속화사업을 적극 추진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대구·경북 지역에서의 최대 현안은 ‘대구공항 통합 이전’이 꼽힌다. 대구공항과 K2 군사공항을 통합 이전하자는 것으로 통합 이전 후보지 결정권이 대구시·경북도·군위군·의성군 등 4개 자치단체로 넘어왔지만 진전을 이루지 못한 상태다. 

지자체 간 시각차도 뚜렷하고 출마를 선언한 후보들 간에도 찬반이 뚜렷이 갈려 향후 ‘뜨거운 감자’가 될 전망이다.

울산에선 영남알프스 케이블카건설산업으로 울주시·울주군과 지역환경단체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영남알프스 케이블카 건설사업은 1.85㎞ 길이로 추진되는 사업으로 자유한국당 울산시당 지방선거기획단이 최근 지방선거 제1호 공약으로 확정, 여론몰이에 나섰다. 케이블카 사업을 통해 수백억원의 경제적 파급효과와 고용 유발 효과를 누릴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더불어민주당도 공식 입장을 밝히진 않았으나 긍정적인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환경관련 시민단체들은 생태계가 파괴된다며 케이블카 설치 사업을 즉각 중단할것을 촉구하고 있다.

김해지역에서도 신공항 관련 논란이 재점화돼 피로감이 짙은 모습이다. 김해신공항 건설사업을 둘러싼 여·야 해법이 극명한 차이를 보이며 격돌하고 있다.

여권은 근본적 소음대책 없이는 김해신공항 건설사업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자유한국당은 소음 피해 권역에 ‘김해 국제에어시티’를 건설하고 인근 개발제한구역을 해제해 신도시를 건설, 주민들을 이주시키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최은서 기자  eschoe@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