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시승기] 렉서스 ES300h, 경제성 갖춘 프리미엄세단동급 대비 높은 연비에 가격은 합리적
렉서스 ES300h. 사진=이근우 기자

[매일일보 이근우 기자] 렉서스 ES300h는 경제성을 갖춘 화려하고 우아한 프리미엄 세단이었다.

5000만원 초반대부터 시작하는 가격경쟁력과 15km/ℓ(2등급)에 달하는 높은 연비 효율성 등은 국내 소비자들에겐 더할나위없이 구매 강점으로 돌아온다. 동승자들에게도 이 점이 가장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처음에 렉서스 ES300h를 봤을 때 특유의 아이덴티티를 지닌 외관이 이목을 끌었다. 날렵한 인상이었지만 고급스러움이 묻어있는 듯 했다. 또 인테리어는 VIP 의전차량으로 사용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훌륭했다.

실내엔 은근히 차별화되고 독특한 포인트가 많았다. 스티어링 휠의 경우 위·아래쪽은 광택 처리된 나무 재질이었고 좌우엔 가죽이 씌여있었는데 열선을 작동시키면 가죽 부분만 따듯해진다.

내비게이션은 센터페시아 위쪽 중앙에 깊숙이 박혀있었는데 터치방식이 아니기 때문에 그쪽까지 손을 뻗지 않아도 된다. 다만 뭐라 설명해야할지 모르겠는, 네모난 손잡이를 상하좌우로 움직이면 화면에 뜨는 마우스커서로 조작하는 방식이라 다소 적응이 필요하다.

운전석에 앉아 일단 엔진 스타트 버튼을 누르면 다시 한번 또 누르게 된다. 시동이 켜졌는지 안켜졌는지 알 수 없을 정도로 조용하기 때문이다. 기어를 드라이브에 놓고 브레이크에서 발을 떼면 마치 전기차를 타는 듯 조심스럽게 미끄러져가듯이 출발한다.

렉서스 ES300h. 사진=이근우 기자

악셀러레이터를 밟자 묵직하다기보단 가볍다는 느낌이 많이 들었다. 팡팡 튕겨나가는 맛은 없지만 충분히 잘나가는 차였다. 주행중에 속도를 줄이거나 정차시 간혹 ‘위이이잉’하는 충전하는 고주파음이 들리긴하지만 거슬릴 정도는 아니었다.

기자의 운전 스타일이 브레이크를 조금 늦게 천천히 밟아서인지 처음엔 렉서스 ES300h 브레이크감이 낯설었다. 멀리서부터 지긋이 밟는 습관이 들어있는 사람은 상관없지만 개인적으로 평소보다 더 세게 빨리 밟았어야 했다.

고속 주행에선 시속 190km가 한계였다. 아무리 더 밟아봐도 좀처럼 시속 200km를 넘길 수가 없었다. 이는 에코, 컴포트, 스포트 모드에서 모두 마찬가지였다.

그래도 운전함에 있어 불편할 정도는 전혀 아니다. 저렇게까지 속도를 낼 일도 없거나와 일단 힘이 딸린다거나 부족하다는 느낌을 주지 않는다. 워낙 정숙하고 안정감이 있다보니 탈수록 매력적인 차였다.

동승했던 현대자동차 그랜저IG 오너는 지금 타고 있는 차와 승차감이 비슷하긴 하지만 조금 더 좋은 것 같다며 원래 드림카였던 BMW 520d에서 렉서스 ES300h로 마음이 쏠릴 정도라고 엄지손가락을 치켜 올렸다.

한편 이 차량엔 플래그십 세단 LS에 적용된 스크래치 복원 페인팅 기술이 적용됐다. 자체적으로 탄력을 되찾는 소재를 사용한 도장 기술로, 클리어층 위에 자가 복원층이 얇게 코팅돼 있어 도어핸들 주변의 손톱자국이나 세차과정에서 발생하는 스크래치를 줄여준다.

이근우 기자  grew909@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