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전국 서울
마포구, ‘건축물 이름 달기’ 사업 전개공공용‧ 주거용‧ 상업용 등 모든 건축물 대상
건축물 명칭 등 잘못 등재된 경우 보완 정비
마포구가 지역 내 모든 건축물에 각각의 이름을 달아주는 사업을 시작한다. 사진= 마포구 제공

[매일일보 심기성 기자]마포구(구청장 박홍섭)는 지역 내 모든 건축물에 각각의 이름을 달아주는 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건축물대장 또는 등기사항증명서 상에 이름 표기가 없거나 잘못된 경우 이를 보완 정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소규모 빌딩과 상가 건물, 다세대․다가구 주택 등은 공식 명칭이 없거나 실제 명칭과 공부상 명칭이 다른 경우가 많다. 때문에 인터넷이나 내비게이션에서 아예 검색이 되지 않는 경우도 있다. 주소를 모르는 경우에는 난감할 수밖에 없다.

반면 잘 지은 건축물 이름은 여러모로 쓰임새가 좋다. 찾기 쉽고 기억하기 좋으며 건물의 가치도 높인다. 순박했던 아파트 이름들이 세련된 느낌으로 바뀌면서 호감도가 올라가고 브랜드가치가 높아지기도 한다.

한편 신속한 행정업무를 가능하게 해 민원 만족도를 높여준다. 복잡한 지번 주소 대신 간단한 건물 명칭으로 검색이 가능해 민원처리 속도를 높일 수 있다.

마포구에는 현재 약 2만7500개 건축물이 있으며 그 중 약 17%인 4900개 건물이 명칭을 등재한 상태이다. 법적 의무사항은 아니지만 구는 가능한 한 이를 정비해 불필요한 혼동은 줄이고 건물의 호감도는 높인다는 계획이다.

신청대상 건물은 공공용, 주거용, 상업용 등 모든 건축물로 △명칭을 새롭게 등재하고 싶은 경우 △기존의 명칭을 변경하고 싶은 경우 △건축물 대장에는 등재되었으나 등기사항증명서상에 누락 또는 잘못 등재된 경우에 신청 가능하다.

신청은 마포구청 건축과에 방문, 접수하면 된다. 건축물대장 외에 건물등기사항증명서의 명칭 변경을 원하는 경우에도 신청이 가능하다. 구가 건축주 대신 등기소에 변경등기촉탁서를 송부해줄 예정이다.

신청서는 건축과 홈페이지(http://www.mapo.go.kr/CmsWeb/dept/geonchuk)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건축과(3153-9442)로 하면 된다.

박홍섭 마포구청장은 “건축물의 이름과 같은 기본적인 사항이 정비가 잘 되어야 소모적이고 불필요한 혼란과 낭비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건축물 소유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심기성 기자  sks@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