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청와대·대통령
文대통령 "5월 북미 정상회담 한반도 평화 역사적 이정표"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9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간 북미정상회담 성사와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윤슬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9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초청을 수락해 5월까지 만나기로 한 데 대해 "5월 회동은 한반도 평화를 이뤄낼 역사적 이정표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이날 전했다.

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5월 이전 만날 것이란 소식을 들었다"며 문 대통령의 발언들을 전하기 시작했다.

김 대변인의 전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남북 정상회담에 이어 두 분이 만나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가 본격적 궤도에 들어설 것"이라며 "5월 회동은 한반도 평화를 이뤄낼 역사적 이정표로 기록될 것이다. 어려운 결단을 내려준 두 분 지도자의 용기와 지혜에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김 위원장의 초청 제의를 흔쾌히 수락해준 트럼프 대통령의 지도력은 남북한 주민, 더 나아가 평화를 바라는 전 세계인의 칭송을 받을 것"이라며 "우리 정부는 기적처럼 찾아온 기회를 소중히 다뤄 나가겠다. 성실하고 신중히 그러나 더디지 않게 진척시키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 결과가 나오기까지 지지해준 세계 각국 지도자에게도 고마움을 전한다"고 했다.

윤슬기 기자  ysk2460@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