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 한때 정전…“정확한 원인 파악 중”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반도체 생산라인(평택 1라인). 사진=삼성전자 제공

[매일일보 이우열 기자] 삼성전자[005930] 평택사업장이 한때 정전돼 공장 가동이 원활히 이뤄지지 못했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경기도 평택시 고덕면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 원인을 알 수 없는 정전이 발생했다.

이에 삼성전자는 자체적으로 복구 작업을 진행했고, 40여분 만인 낮 12시 10분께 전기공급을 재개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현재 정확한 사고 원인과 피해 규모를 분석 중에 있다”고 전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2007년 기흥반도체공장 정전 사태로 인해 이틀에 약 500억원의 손해를 본 바 있다. 기흥공장의 경우 2010년 3월에도 약 수시간 동안 정전 사태가 발생, 약 90억원의 손해를 봤다. 

이우열 기자  wylee726@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