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국회·정당
홍문종, 檢 피의자로 출석…불법자금·돈세탁 혐의
사학재단을 통해 불법 자금을 받은 의혹을 받는 자유한국당 홍문종 의원이 9일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규리 기자] 사학재단을 통해 20억원에 가까운 불법 자금을 받았다는 혐의를 받는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9일 검찰에 출석했다.

검찰은 박근혜 대통령 재임 기간 여당 사무총장을 지내는 등 친박(친박근혜)계로 분류되는 홍 의원이 2012년 자신이 이사장으로 있는 사학재단 경민학원이 외부에서 기부받은 돈 19억원을 빼돌려 불법 정치자금으로 사용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당시 경민학원은 서화 구입비 명목으로 19억원을 기부받아 친박연대 간부 출신 김모씨의 서화를 구입한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홍 의원이 서화구입 대금을 김씨에게 줬다가 홍 의원이 다시 돌려받는 방식으로 재단 자금을 세탁한 것인지를 파악하고 있다.

김씨는 검찰 조사에서 서화 대금으로 받은 돈의 대부분을 홍 의원에게 건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더불어 검찰은 경민학원에 서화 구입비 명목으로 들어온 기부금 중 10억여원이 새누리당 비례대표 의원을 지낸 장정은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이사장에게서 나온 점에도 주목하고 있다.

검찰은 장 전 의원의 공천이나 비례대표 승계 과정에 당시 당 사무총장을 지낸 홍 의원의 관여했는지 의심하고 있다. 장 전 의원은 2012년 19대 총선에서 새누리당 비례대표 후보로 공천됐다가 당선되지 못했지만, 2015년 8월 비례대표직을 승계했다.

한편, 앞서 홍 의원은 불법 자금 수수 의혹이 불거지자 "2012년 대선과 2014년 지방선거 공천과 관련해 어떠한 불법 정치자금도 받은 적이 없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박규리 기자  love9361@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