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문화·체육 스포츠·레저
[평창 패럴림픽] 개막식 '한반도기 독도표기문제'로 남북 공동입장 무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개막을 하루 앞둔 8일 오후 북한 선수단이 강원도 평창군 바이애슬론센터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오늘 개막하는 '2018 평창 패럴림픽'의 개막식 남북 공동 입장이 무산됐다고 대한장애인체육회가 8일, 보도자료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대한장애인체육회에 따르면 3월 8일 오전 10시(1차회의)와 오후 5시(2차회의)에 남측 대표단 이명호 대한장애인체육회 회장, 전혜자 대한장애인체육회 사무총장, 정진완 총감독과  북측대표로 김문철 북한장애자올림픽위원회 대표단 단장등이 회의를 열었지만 '남북 공동 입장에 따른 한반도기 독도표기 문제' 로  개막식 공동입장이 무산됐다고 전했다.

정치적문제로 독도표기 못한다니...수용불가... 북측대표단

북측대표단은  “자국 개최 대회에서 정치적 이유로 독도를 표기 못하는 것을 수용할 수 없다. 우리의 국토를 표기하지 못하는 점은 자존심이 허락하지 않는다” 라며 개별입장 방침을 전한 것으로 밝혀졌다.

올림픽에쓰인 한반도기 변경불가, 양측의견존중 개별 입장키로...남측대표단

이에 따라 IPC는 "IOC와 강력한 파트너쉽이 구축된 상태에서 올림픽에 이미 쓰여진 한반도기를 변경할 수 없다. 더 이상 논쟁을 원치 않고 양측 주장을 존중해 개별 입장으로 한다.“ 라고 입장을 굳힌 것으로 전했다.

그러나 남측대표단  이명호 대한장애인체육회장이 남북공동 입장 성사를 위해 북에 2차회의를 제안해 이날 2차 5시20분에 회의 개최, IPC가  빠진 상태에서 남북이 모여 다시 논의 했으나 이견 좁혀지지 못함에 따라 남북 공동 입장 없이 개별 입장하는 것으로 정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대한장애인체육회는 남북 공동 입장 무산에 따른 입장문을 밝히고“민족화합과 평화 패럴림픽을 위해 민족의 하나된 모습을 원하지만 서로의 입장을 존중해 수용하고, 앞으로의 대회 성공적 개최에 양측이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 는 선에서 입장을 정리했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남북 공동 입장은 무산 되었으나 성화봉송 공동 진행을 IPC에 제안했으며, IPC와 조직위는 이를 적극 수용키로 했다고 전했다.

김종혁 기자  kjh@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