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기획 연중기획
기아차, 노사합동 ‘올 뉴 K3’ 판촉행사 실시
기아자동차가 8일 인천 송도의 트리플스트리트에서 ‘올 뉴 K3’ 판촉 행사를 열었다. 사진=기아차 제공

[매일일보 박주선 기자] 기아자동차는 8일 인천 송도의 트리플스트리트에서 권혁호 국내영업본부장, 송교만 노무지원사업부장, 강상호 지부장, 김학준 판매지회장, 윤민희 화성지회장 등 노사 간부들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올 뉴 K3’ 판촉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기아차 임직원과 조합원들은 직접 고객들을 만나 ‘올 뉴 K3’의 우수한 상품성을 알리며 적극적인 판촉 활동을 펼쳤다.

사전계약 대수만 6000대를 넘기며 이미 돌풍을 예고한 바 있는 ‘올 뉴 K3’는 이달 들어 생산에 박차를 가하며 출하를 본격화하기 시작, 준중형 승용시장의 지각 변동을 노리고 있다.

‘올 뉴 K3’의 생산을 맡고 있는 화성공장의 윤민희 지회장은 “판매가 잘 돼야 생산도 산다”며 “올해 신차 선봉장인 ‘올 뉴 K3’가 얼마나 중요한 차인지 생산현장에서도 다들 인식하고 있는 만큼 품질과 납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차 국내영업 관계자는 ‘올 뉴 K3’ 판매 현황과 관련해 “연비와 디자인을 중시하는 젊은 고객층으로부터 뜨거운 호응이 계속되고 있다”며 “일일 계약대수도 꾸준히 상승하고 있어 이 추세대로라면 목표로 한 연 5만대 국내 판매는 무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주선 기자  js753@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