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키즈폰 장악한 SK텔레콤, ‘키즈폰 메신저’ 키우나?‘쿠키즈 미니폰’에 카톡 차단하고 자사 메신저 탑재
4월 중 구글 플레이 통해 부모폰에도 미니톡 설치 가능
SK텔레콤의 키즈 웨어러블 기기 ‘쿠키즈워치 준3’(왼쪽)와 신제품 키즈 스마트폰 ‘쿠키즈폰 미니’의 모습이다. 사진=SK텔레콤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국내 키즈폰 시장을 장악한 SK텔레콤[017670]이 신제품 ‘쿠키즈 미니폰’에 자사 메신저를 탑재하면서 시장장악력을 바탕으로 ‘키즈폰 메신저’라는 틈새시장을 노리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7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아이용 스마트폰 ‘쿠키즈 미니폰’을 발표했다.

‘쿠키즈 미니폰’는 다양한 교육 기능도 갖췄다. 외국어 공부에 유용한 ‘네이버사전’과 번역 서비스 ‘파파고’를 탑재했고, 시청각 학습에 필요한 MP3·동영상 재생 기능을 지원한다. 통화, 문자메시지, 알람, 메모, 음성녹음, 계산기, 카메라 등도 두루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안전 기능도 챙겼다. 쿠키즈 미니폰을 이용하는 어린이 고객은 부모에게 위치를 실시간 공유할 수 있으며, 음량 하단 키를 5초간 누를 시 SOS 메시지도 전송할 수 있다. 손전등 기능도 탑재해 어두운 길을 지날 때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범퍼케이스 목걸이와 액정보호 필름을 제공해 분실과 파손의 우려도 낮췄다.

‘쿠키즈 미니폰’은 미취약 아동을 대상으로 하는 스마트폰이다. 따라서 웹서핑, 유해 앱 설치 등을 방지하기 위해 SK텔레콤은 카카오톡과 구글플레이 스토어 등을 차단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카카오톡이 단순히 메신저뿐만 아니라 브라우저로서 역할을 하기 때문에 유해 앱에 접근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대신 또래 애들과 부모와의 메신저 사용을 위해 자사의 메신저 ‘미니톡’을 탑재했다. 다만 쿠키즈 미니폰이 아닌 부모들의 스마트폰에도 ‘미니톡’을 설치할 수 있도록 이르면 4월 중 구글 플레이스토어, 애플 앱스토어를 통해 배포한다는 전략이다.

SK텔레콤은 2014년 7월 아이용 웨어러블 기기 ‘쿠키즈워치 준’을 시작으로 현재 쿠키즈워치 준 시리즈를 총 53만대나 팔아치웠다.

SK텔레콤의 키즈폰 시장 점유율은 80%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이 시장장악력을 바탕으로 키즈폰 메신저 시장이라는 틈새시장도 공략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쿠키즈워치 준’ 시리즈의 누적 판매량이 53만대라는 것을 감안하면 ‘쿠키즈 미니폰’을 사용하는 아이뿐만 아니라 부모까지 단순계산으로 100만~150만명 이상 이용하는 ‘키즈폰 메신저’ 시장을 확보하는 셈이다.

한편 KT[030200]와 LG유플러스[032640]도 키즈폰 시장 대응에 나섰다.

KT의 키즈 스마트워치 ‘무민키즈폰’은 글로벌 인기캐릭터 무민을 적용하고 기가지니 음성 인공지능(AI)로 단말제어· 지식검색·날씨·대화·영단어번역 등을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LG유플러스는 자사의 AI 플랫폼과 인기 캐릭터 카카오프렌즈의 캐릭터를 접목시킨 ‘카카오프렌즈 키즈워치’를 선보인다고 이날 밝혔다.

박효길 기자  parkssem@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