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MI특별기획
[MI 분양특집] 강남역 도보 이용… 삼성물산 ‘서초우성1차 재건축’강남역 도보 이용, 래미안타운, 희소성 높은 대형평형 공급
전용면적 59~238㎡ 총 1317가구 중 232가구 일반분양
'서초우성1차 재건축(가칭)' 투시도. 사진=삼성물산 제공

[매일일보 이아량 기자] 삼성물산이 오는 3월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강남역 일대에 짓는 ‘서초우성1차 재건축(가칭’)‘ 아파트를 분양한다.

단지 지하 3층~지상 최고 35층, 12개동, 총 1317가구, 전용면적 59~238㎡ 규모다.

일반분양 가구는 약 232가구로 이중 주택형 83·84㎡ 타입이 전체 일반 분양물량의 약 2/3 수준이다. 특히 강남 재건축 아파트에서 보기 힘든 대형 평형도 공급될 예정이다.

'서초우성1차 재건축'은 교통, 생활, 교육인프라를 두루 갖췄다. 또 아파트가 입지한 서초동 일대는 현재 재건축이 진행 중으로 앞으로 대규모 브랜드타운으로 조성될 전망이다.

단지는 신분당선 강남역과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남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강남대로와 테헤란로, 경부고속도로(서초IC)로 접근이 용이하다. 또 강남역 일대는 수도권으로 이동할 수 있는 광역버스와 공항버스 등 우수한 대중교통망을 갖췄다.

강남권 일대 다양한 생활편의시설도 이용하기 쉽다. 예술의 전당, 강남 세브란스병원, 메가박스(강남), CGV(강남), 이마트(역삼점) 등이 있다.

교육시설로는 서초고, 양재고, 서울고, 은광여고 등의 8학군 지역으로 단지 인근으로 서이초와 서운중이 위치한다.

한편 단지가 들어서는 서초동 일대는 재건축이 본격화되면서 대규모 브랜드 타운으로 변신 중이다.

이미 총 421가구의 래미안 서초에스티지와 총 593가구의 래미안 서초에스티지S가 입주를 마쳤다.

서초동 일대는 앞으로 총 1618가구의 서초무지개, 총 1356가구의 서초신동아 아파트 등도 순차적으로 분양에 나설 예정으로 재건축이 완료될 경우 5000가구 이상의 대규모 주거단지로 탈바꿈한다.

‘서초우성1차 재건축’ 견본주택은 송파구 문정동에 위치한 래미안개럴리에 마련될 예정이다.

이아량 기자  tolerance@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