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한국지엠, 13일부터 전 직원 대상 희망퇴직 접수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 사진=한국지엠 제공

[매일일보 박주선 기자] 군산공장 폐쇄를 결정한 한국지엠이 전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접수받는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지엠은 이날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희망퇴직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대상은 상무 이하 전 직원이다. 접수 기간은 이날부터 다음달 2일까지로, 한국지엠은 희망퇴직 신청을 접수한 뒤 다듬달 31일 퇴직인사명령을 낼 예정이다.

희망퇴직자들은 근속연수에 따라 퇴직위로금으로 연봉의 2년치에서 3년치를 받게 된다.

앞서 한국지엠은 이날 긴급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5월 말까지 군산공장의 차량 생산을 중단하고, 공장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은 “이번 조치는 한국에서의 사업 구조를 조정하기 위한, 힘들지만 반드시 필요한 우리 노력의 첫걸음”이라며 “전환 과정에서 영향을 받게 될 직원들을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주선 기자  js753@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