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전국 부산·경남
부산시-BNK부산은행, ‘희망찬 미래로’ 특별우대통장 운영 연장차상위계층 자립기반 마련을 위해 협약 연장

[매일일보 김지현 기자] 부산시는 부산은행과 함께 차상위계층의 경제적 자립을 돕기 위해 운영한 ‘희망찬 미래로’ 특별우대통장 협약을 운영 연장하는 데 합의했다고 13일 밝혔다.

‘희망찬 미래로’ 특별우대통장은 지난 2010년 부산광역시와 부산은행이 차상위계층을 대상으로 자립기반 기초재원 마련을 위한 특별우대통장 개설 협약을 맺은 후 지금까지 연장 운영해 오고 있다.

특별우대통장으로는 정기적립식과 자유적립식 2종류로 일반 고시금리에 연 3.0%의 추가 금리를 제공하고 있으며, 우대금리 적용 기간은 최대 3년 이내이다.

신청을 원하는 차상위 대상자는 주소지 주민센터에서 자격 확인을 받은 확인서(신청서)와 신분증명서를 첨부하여 부산은행 전 지점에서 특별우대통장을 개설할 수 있다.

상세한 내용은 주소지 동 주민센터나, 부산은행 전 지점에서 확인할 수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특별우대통장은 차상위계층의 자립기반을 마련할 좋은 기회가 될 것이며, 보다 많은 차상위계층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 및 신청안내를 바란다”고 전했다.  

김지현 기자  tbn949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