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전국 부산·경남
부산시, 2030 부산등록엑스포 유치를 위한 세미나 개최‘국회·부산광역시 공동세미나’로 국내 엑스포 전문가 대거 참석 유치 전략 조언
부산광역시청사 전경.

[매일일보 김지현 기자] 부산시는 2030 부산등록엑스포의 조속한 국가사업화 승인을 기원하고 본격 유치경쟁 전략을 마련하고자 오는 19일 오전 10시 서울 국회 헌정기념관 대강당에서 ‘국회·부산광역시 공동세미나’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부산시는 지난 1월 29일 강서실내체육관에서 5천명의 시민들이 참석한 시민결의 대회 열기를 국회로 이어가고, 부산등록엑스포의 필요성과 경제적 효과 공감대를 확산 시켜 빠른 시일 안에 국가사업화 승인을 받겠다는 입장이다

이번 공동세미나는 조경태 국회의원, 부산시, 2030부산등록엑스포유치 범시민추진위회원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박람회연구회가 주관하며, 1부 개회식과 2부 세미나로 나뉘어 진행한다.

먼저, 1부에서는 엑스포 유치 염원 동영상 시청과 2030부산등록엑스포 유치 기원 세레모니가 펼쳐진다. 

2부 주제발표에서는 ▲이두희 산업연구원 지역정책연구실 실장의 ‘부산엑스포 유치 필요성과 개최 효과’ ▲이각규 한국지역문화이벤트연구소 소장의 ‘부산엑스포 유치의 국가사업화 및 정부지원’ ▲조용환 전 여수세계박람회조직위원회 홍보실장의 ‘부산엑스포 유치성공 홍보전략’에 대해 주제발표를 한다. 

이어 전문가 토론에서는 김이태 부산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고, 오성근 범시민추진위원회 위원장 등 6명의 엑스포전문가 패널이 참석하여 ‘부산엑스포의 도전과 과제(가제)’ 라는 논제로 토론회를 가진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이제는 시민들의 유치 열망에 정부가 답해야 한다. 부산의 일자리창출과 미래세대의 성장을 위해 민․관․정 모두 함께 힘을 모을 때이다”고 말했다. 

한편 기획재정부는 작년 2월 2030부산등록엑스포를 국제행사 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한 이래 지난 1년간 타당성조사를 진행하였고 이제 그 결과 발표를 앞두고 있다.

김지현 기자  tbn949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