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청와대·대통령
文 대통령, “내수소비는 여전히 활발하지 못 해”…내수회복 정책마련 지시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에 내수회복을 위한 선제적인 대응마련을 지시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윤슬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에 내수회복을 위한 선제적인 대응마련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13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국무회의를 열고 “최근 우리 경제는 수출 증가세가 지속되고, 성장과 투자도 2개월 연속 증가하면서 경기회복을 일으키고 있지만 내수소비는 여전히 활발하지 못하다”면서 “사회 여러 소비가 내수회복의 모멘텀이 되고, 우리 경제의 개선 흐름이 더욱 견고하게 유지될 수 있도록 관련 정책을 선제적으로 준비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내수증진효과가 나타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이를 활용해 내수 진작을 위한 정책 마련을 지시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또한 설 명절이 코앞으로 다가온 만큼 정부 대책이 빈틈없이 진행되고 있는지 점검하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모든 국민들이 행복하고 평안하게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정부대책이 차질 없이 이행되는지 꼼꼼하고 세심하게 점검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영세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의 납품대금 결제 등 경영상의 어려움, 결식아동 등 사회 취약계층에 대한 복지서비스 등 어려운 처지에 있는 분들에 대한 지원방안도 다시 한 번 세심하게 살펴보길 바란다는 지시도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날 반부패 대책 시행을 강조하며, 청렴도에 있어서도 지난 정권과 확실한 차별성을 보여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권익위원회를 중심으로 연중 내내 반부패 대책을 강도 높게 시행해 주길 바란다”면서 “공공기관의 청렴도에 전임 정부와 확연히 차별화되는 획기적인 진전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2017년도 공공기관 첨렴도와 부패방지시책평결과에 대해선 “중앙행정기관, 지자체 등 공공기관의 청렴도 수준이 전반적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나서 다행”이라고 평가했다. 새 정부 출범 후 채용비리 전수조사 등 반부패 노력을 통해 공직사회 청렴문화가 정상화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한 것이다.

윤슬기 기자  ysk2460@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