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여의도 25시
안철수 "민주·한국당, 싸움질만…바른미래당이 대안""바른미래당, 범개혁 정당으로 더 크게 발전할 것"
바른미래당 제1과제로 '공정' 제시
바른정당과의 공식 합당을 하루 앞둔 12일 오전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규리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2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을 동시에 비판하며,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으로 생성된 바른미래당이 대안정당으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천명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국민의당 당명을 내건 마지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적폐청산과 정치보복으로 나뉘어 싸움질만 하는 것이 121석 여당과 117석 제1야당의 현주소"라며 "이제 국민의당 시대를 마감하지만, 국민의당 창당 정신은 (바른미래당으로) 면면히 이어져 범개혁 정당으로 더 크게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당을 향해서는 "제1야당으로서 (정부·여당에 대한) 비판과 견제라는 기본적 역할도 제대로 해내지 못하면서 문제 해결에 나선 국민의당에 '위장야당' 운운하며 막말을 쏟아냈다"며 "그런데도 뜻대로 안 되면 (국회를) 보이콧하고 민생을 볼모로 잡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개혁을 이루고, 나라를 지키고, 민생을 돌보는 대안 야당에 대한 국민의 바람을 바른미래당을 통해 반드시 실현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그는 또 바른미래당의 제1과제로 무너진 '공정'의 가치부터 바로 세우겠다고 했다. 그는 "실력만으로 이길 수 있는 공정한 사회를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국민의당 내부 호남 출신 의원들이 집단으로 탈당해 신당을 창당한 것과 관련해선 "통합은 호남을 버리는 것이 아니라 호남정신을 더 크게 확산하고 광주정신이 지킨 민주주의를 한 발짝 더 진전시키는 것"이라며 "호남과 영남, 진보와 보수로 나뉘어 반목하던 과거가 아니라 동서화합과 통합, 개혁으로 국민을 정치 중심에 세울 것"이라고 했다.

박규리 기자  love9361@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