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건설·부동산
설 이후 분양시장 큰 장 선다1분기 2만2천가구 분양예정…전년比 95% 증가
수도권, 전체 71%…상반기 분양시장 바로미터
경기 동탄시의 아파트 단지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매일일보 이아량 기자] 설 연휴 이후부터 3월까지 분양 시장에 큰 장이 열릴 예정이다.

설명절과 동계올림픽 등으로 시기 조절에 들어간 10대 건설사들은 설 이후 3월까지 물량을 대거 쏟아낼 전망이다.

11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오는 2월 중순 이후 10대 건설사들이 전국에서 2만2254가구를 공급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95.8% 증가한 수치다.

올 1분기에는 수도권에 물량이 집중됐다. 2만여 가구 중 71%인 1만5861가구가 수도권에서 공급된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주택가격이 하락하지 않는 서울 등 수도권에서는 건설사들이 설 이후 본격적으로 물량을 쏟아내는 만큼 3월 분양시장은 상반기 분양시장의 향방을 가늠하는 바로미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수도권의 주요 분양예정 단지를 살펴보면 이달 대림산업[000210]이 서울 영등포구 신길도 29일대에 ‘e편한세상 보라매 2차’ 총 859가구 중 626가구를 일반분양할 계획이다.

포스코건설은 경기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215에 ‘분당 더샵 파크리버’ 총 671가구 중 506가구를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3월에는 삼성물산[028260]이 서울 서초구 서초동 1336에 ‘서초우성1차 재건축’ 총 1317가구 중 225가구를 일반분양할 예정이며 서울 양천구 신정동 1175-28에는 ‘신정2-1 래미안’ 총 1497가구 중 647가구를 일반분양한다.

GS건설[006360]은 서울 마포구 염리동 염리3구역에 총 1694가구 중 365가구를, 현대건설[000720]·GS건설·현대엔지니어링은 서울 강남구 일원동 611-1(개포주공8단지)에 총 1996가구 중 1690가구를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이어 대림산업은 경기 안산시 선부동 961에 ‘e편한세상 선부광장’ 총 719가구 중 240가구를 일반분양할 예정이며 SK건설·롯데건설은 경기 과천시 원문동 2에 ‘과천 위버필드’ 총 2128가구 중 514가구를 일반분양할 계획이다.

현대건설·대우건설[047040]·포스코건설·태영건설[009410]은 경기 하남시 하남감일지구 B6·C2·C3블록에 ‘하남 포웰시티’ 총 2603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1분기 지방권역에서는 전체 중 28.7%인 6393가구가 공급될 계획이다.

대표적으로 3월 대림산업이 부산 북구 만덕동 815일원에 ‘부산 만덕5구역’ 총 2120가구 중 1358가구를 일반분양할 계획이다.

또 대우건설이 강원 춘천시 온의동 575에 ‘춘천 센트럴타워 푸르지오’ 총 1175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이아량 기자  tolerance@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