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전국 서울
성북구, 공중화장실 안전점검 등 소화기 비치
성북구가 지난 2일부터 9일까지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공중화장실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사진= 성북구 제공

[매일일보 오지영 기자] 성북구(구청장 김영배)가 지난 2일부터 9일까지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공중화장실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화재발생, 수도 동파 등 겨울철 각종 안전사고 예방을 통한 주민 안전 확보에 나섰다.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밀양세종병원 화재 등 주민들의 생활주변에서 일어나는 화재로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성북구는 화재예방을 위한 사전 조치에 중점을 두고 관내 공중화장실 17개소에 대한 안전점검을 진행했다.

 공중화장실 소화기를 남성, 여성, 장애인 칸에 각각 소화기를 추가 구비하고 기존에 비치돼 있던 낡은 소화기는 전수 교체했다.
 유사시 신속한 초기대응으로 안전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하고 겨울철에 상시 가동되는 라디에이터 등으로 인한 전기사고 발생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한국전기안전공사에 전기설비 안전진단을 의뢰, 세부점검을 실시했다.

구 관계자는 “여성의 안전을 지키는 공중화장실 내 여성안심비상벨 점검을 진행한 결과 17개소에 설치된 48개의 비상벨이 모두 이상 없이 정상 작동되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오지영 기자  ojy@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