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전국 부산·경남
김해시, 신공항 사전타당성조사 결과 검증 민관협의회 개최
김해시청사 전경. 사진=김해시

[매일일보 강세민 기자] 김해시가 8일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에서 수행한 연구 용역 결과에 대한 ‘김해시 신공항 대책 민관협의회’를 개최했다.

김해시에 따르면, 이번 민관협의회는 시민사회(반대대책위)가 "김해신공항 사전타당성조사 용역 결과에 대한 국토부의 답변이 부실하고 설명 또한 미흡했다"며 구체적인 답변과 해명을 요구해 이루어졌다.

협의회에서는 정부측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대다수 반대대책위원들은 사전타당성조사 결과에 불신을 보였다. 아울러 최근 신고리 5, 6호기 원전 사례와 같이 공론화 절차나 김해신공항의 재검토가 필요함을 강조했다.

김형수 김해시의원은 "신설 활주로를 통해 이륙 후 15도를 틀게 되면 주촌선천지구와 장유지역이 소음피해를 입게 되고, 국토교통부가 소음기준으로 제시하는 75웨클 이상에 해당되는 지역은 한 곳도 없다"고 말했다.

류경화 반대대책위원장은 "이륙 후 15도 좌선회하는 것이 지금은 내외동 지역의 소음피해 때문이라고 말하는데, 예전에는 임호산 등 절취안전상의 문제라고 하지 않았냐"며,국토부가 계속 말 바꾸기를 한다고 주장했다. 

시민사회의 문제제기에 대해 주종완 국토부 과장은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이 일반인이 알기 어려운 내용이 많기 때문에 지역에서 추천하는 전문가를 통해 검증하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류경화 위원장은 "항공관련 대학교수와 전문가에게 도움을 요청했지만 모두 고사했다"며,"어느 누구도 국토부에 반대되는 의견을 제시할 수 있는 사람이 없다"고 이를 거부햇다.

한편 김해시 관계자는 "김해신공항 반대대책위 등과 국토교통부간의 이견차를 좁히지는 못했지만, 앞으로도 주민들의 의견과 요구가 받아들여지고 의문사항들이 해소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와 긴밀히 협력해 소통의 장을 마련하는 등 김해시의 역할을 충실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해시 신공항 대책 민관협의회는 2017년 3월에 발족해 지금까지 8차례 회의를 개최했다.

강세민 기자  semin3824@naver.com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