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청와대·대통령
[평창 사전리셉션] 文대통령 “평화가 시작된 동계올림픽”
문재인 대통령이 9일 평창올림픽 사전리셉션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윤슬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오후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에 앞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함께한 가운데 열린 사전리셉션 환영사에서 “나는 우리의 미래세대가 오늘을 기억하고 ‘평화가 시작된 동계올림픽’이라고 특별하게 기록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평창올림픽을 한반도 평화의 단초로 삼겠다는 ‘평창 구상’의 핵심 메시지로 평가된다.

문 대통령은 이에 앞서 “만약 올림픽이라는 마당이 없었다면 어느 자리에서 지구촌의 많은 나라들이 이렇게 즐거운 마음으로 함께할 수 있겠나”라며 “이 자리에 함께하고 있지만 세계 각국은 서로 간에 풀어야할 어려운 문제들이 있다. 한국도 몇몇 나라들과 사이에 해결해야 할 어려운 숙제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평창올림픽이 아니었다면 한 자리에 있기가 어려웠을 분들도 있다. 그러나 그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우리가 함께 하고 있다는 사실”이라며 “우리가 함께 선수들을 응원하며, 우리의 미래를 얘기할 수 있다는 사실이다. 우리가 함께 하고 있다는 사실 그 자체가 세계의 평화를 향해 한 걸음 더 다가갈 소중한 출발이 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남과 북은 1991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서 단일팀을 구성해 여자단체전에서 우승했다. 2.7g의 작은 공이 평화의 씨앗이 되었다”며 “오늘 이곳 평창에서는 올림픽 역사상 최초의 남북 단일팀, 여자 아이스하키 팀이 출전을 준비하고 있다. 2.7g의 탁구공이 27년 후 170g의 퍽으로 커졌다”고 했다.

이어 “남북은 내일 관동하키센터에서 하나가 될 것”이라며 “남과 북의 선수들이 승리를 위해 서로를 돕는 모습은 세계인의 가슴에 평화의 큰 울림으로 기억될 것이다. 선수들은 이미 생일 촛불을 밝혀주며 친구가 되었다. 스틱을 마주하며 파이팅을 외치는 선수들의 가슴에 휴전선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을 그 특별한 빙상경기장으로 초대하고 싶다”고 했다.

계속해 문 대통령은 “남북의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들은 작은 눈덩이를 손에 쥐었습니다. 한 시인은 ‘눈사람은 눈 한 뭉치로 시작한다’고 노래했다”며 “지금 두 손 안의 작은 눈뭉치를 우리는 함께 굴리고 조심스럽게 굴려가야 한다. 우리가 함께 마음을 모은다면 눈뭉치는 점점 더 커져서 평화의 눈사람으로 완성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의 환영사는 ‘평화의 한반도’라는 표현으로 끝났다. 문 대통령은 “나와 우리 국민들은 평창으로 세계가 보내온 우정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며 “평화의 한반도로 멋지게 보답하겠다. 우리는 준비되어 있다”고 했다.

윤슬기 기자  ysk2460@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